유재석, 또 다시 난감해진 이유는?
“미주 어떡할 거야”
미주 빠진 ‘만나상회’ 영업 개시
사진제공 = MBC ‘놀면 뭐하니?’
사진제공 = MBC ‘놀면 뭐하니?’


‘놀면 뭐하니?’ 멤버들이 ‘식스센스’를 부르짖은 사연은 무엇일까.

3월 5일 방송되는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연출 박창훈 김진용 한승훈 왕종석 신현빈/ 작가 최혜정)에서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이 바닷가 한 켠에 자리 잡은 식당 ‘만나상회’ 첫 영업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공개된 사진 속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은 ‘만나상회’ 앞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손님들을 기다리며 환하게 웃는 네 명 멤버들의 모습에서는 따스함이 물씬 느껴진다. 그러나 그 사이 막내 미주의 모습만 보이지 않아 눈길을 끈다.

이날 미주는 ‘식스센스’ 코로나19 여파로 확진 판정을 받으며 녹화에 참여하지 못했다. 지난 번 하하가 빠진데 이어 미주까지, 멤버들은 오랫동안 완전체가 모이지 못해 아쉬움이 더 컸다고. 정준하, 하하, 신봉선은 도착과 동시에 “‘식스센스’ 뭐예요?”, “미주 어떡할 거야”를 외치며 걱정을 쏟아냈다.

앞서 ‘런닝맨’ 코로나19 여파로 녹화 취소를 겪은 멤버들은 민원(?)을 쏟아내며 들고 일어선 바. 이번에도 양 프로그램 사이 낀 유재석은 또 한번 멤버들의 공격을 받게 됐다고 한다. 유재석은 이번엔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난감해진 유재석의 상황이 벌써부터 웃음을 예고한다.

그런가 하면, 정신없이 영업 준비에 들어간 멤버들은 막내 미주의 공백을 간절히 느꼈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유재석은 “아, 미주 왜 못 온 거야”, “미주가 있어야 하는데”라고 말하며, 은근한 그리움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미주 없는 ‘만나상회’ 영업은 어떻게 운영될까. MBC ‘놀면 뭐하니?’는 3월 5일 토요일 저녁 6시 2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