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A
사진제공=채널A


가수 조영남이 입만 열면 논란이 되는 화법을 토로했다.

4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는 조영남의 고민이 공개된다.

조영남은 78세 역대 최고령 고객. 이번 고객 맞춤 멘탈 테스트는 조영남의 얼굴이 그려진 '화투패'를 고르는 것으로 진행되어 시작부터 MC들의 가슴을 쓸어내리게 했는데. 테스트 결과를 들은 조영남은 본인과 딱 맞는 상황에 말문이 막힌 듯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는 "사람들이 나를 왜 재수 없게 보는가?"라는 거침없고 솔직한 고민을 밝힌 뒤 그동안 있었던 굵직굵직한 논란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바람 피운 남자에 대한 우아한 복수"라는 윤여정의 아카데미상 수상 소감부터 시작해, 2005년 친일 논란, 그리고 최고 대법원 최종판결이 난 그림 대작 사기 사건까지. 대중적인 논란들을 술술 말하는 조영남의 이야기를 차분히 듣던 오은영은, 조영남에 대해 "겁이 없고, 말에 필터가 없다"고 지적했다.

오 박사는 조영남의 화법을 논란을 부르는 ‘논란 화법’이라 칭하며, 보편적인 대중의 정서와 늘 어긋나는 그의 어록들을 낱낱이 분석했는데. 최고령 고객님 나이와 상관없이 인정사정 없는 역대급 ‘뼛골 분석’에 조영남은 두 손 두발 다 들고 ‘문제가 모두 해결되었다’며 상담소 최초 중도 퇴장을 요청했다.

오은영의 예리한 분석을 통해 자신에 대한 대중들의 생각을 처음으로 제대로 이해하게 된 조영남은, 역시 ‘금쪽 같은 어른 새끼’라며 왜 이제야 방문했을까 한탄 섞인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그렇다면 저는 어떤 식으로 말하면 좋을까요?”라며 한풀 꺾인 기세를 보이며 상담소에 정중히 도움을 요청한다. 이에 오은영은 ‘조영남 맞춤 대화법’을 제시하여 수제자들의 찬사를 자아냄과 동시에 조영남이 직접 손에 필기까지 하게 했다는 후문. 또한, 살면서 가장 후회되는 점으로 ‘아이들에 대한 미안함’을 어렵게 털어놓은 그에게 오은영은 감정 표현의 본질에 대해 짚으며, 진심 어린 조언을 통해 조영남의 마음을 위로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