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사진제공=넷플릭스
김혜수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혜수가 넷플릭스 시리즈 '소년심판'에서 호흡을 맞춘 김무열에 대해 언급했다.

김혜수는 4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소년심판'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소년심판'은 소년범을 혐오하는 판사 심은석(김혜수 분)이 지방법원 소년부에 부임하면서 마주하게 되는 소년범죄와 그들을 담당하는 판사들의 이야기다.

앞서 김혜수는 '소년심판'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김무열에 대해 '최고의 파트너'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김혜수는 "저도 좋은 배우들과 많이 작업을 해봤다. '정말 이 배우가 대단하다'는 건 연기를 해봤을 때 느낀다. 배우들끼리는 실제로 만나면 왜 좋은지를 안다. 실제로 연기를 해보니까 유기적으로 상호 교류가 있어서 함께 시너지가 있는 게 아니라 '참 잘하지만 힘이 안 모아지는 경우'도 사실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혜수 /사진제공=넷플릭스
김혜수 /사진제공=넷플릭스
그는 "무열 씨가 가장 좋은 건 작품 전체의 흐름을 잘 보더라. 무열 씨가 연기한 차태주 판사는 굉장히 부드럽고 진지하지만 조용하다. 그러다 보니까 본의 아니게 스스로 다른 상대 배우들만큼 에너지를 올리게 된다. 하지만 무열 씨가 에너지를 발산하는 방식은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혜수는 "내적으로 집중하고 차태주 판사의 디테일이 있다. 대본을 봤을 때도 물론 있었지만 실제로 연기를 해보니까 정말 작고, 사소한 거 하나 하나 신경 써서 연기를 하더라. 강한 판사들 사이에서 판사들의 대립이나 융화를 보이는데 가장 중심적인 역할을 한 건 무열 씨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국가부도의 날' 때 조우진 씨한테 정말 감동했었다. 실제 조우진 씨의 연기를 모니터 하면 옆에 가서 어깨라도 주물러주고 싶지만 배우의 집중이 깨질까봐 손을 올리기가 힙들더라. 결이 전혀 다르지만 무열 씨는 정말 스마트한 이상적인 접근과 진심으로 집중해서 하는 좋은 파트너였다. 참 많이 느끼고 배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소년심판'은 지난달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됐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