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사진제공=넷플릭스
김혜수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혜수가 넷플릭스 시리즈 '소년심판'을 준비한 과정에 대해 쉽지 않았고, 서 있을 기운 조차 없을 정도로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김혜수는 4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소년심판'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소년심판'은 소년범을 혐오하는 판사 심은석(김혜수 분)이 지방법원 소년부에 부임하면서 마주하게 되는 소년범죄와 그들을 담당하는 판사들의 이야기다.

극중 김혜수는 심은석 판사를 연기했다. 심은석은 연화지방법원 소년형사합의부 우배석 판사로 새로 부임한 인물이다. 누구에게도 곁을 주지 않고 자신의 속마음을 드러내지 않는다.

김혜수는 냉철함을 잃지 않고 절제된 카리스마스부터 소년범을 향한 차가운 분노까지 심은석 판사의 고뇌를 깊이 있게 그려냈다.
김혜수 /사진제공=넷플릭스
김혜수 /사진제공=넷플릭스
이날 김혜수는 "'소년심판' 대본이 일찍 나와 다른 작품에 비해 준비할 시간이 충분했다. 출연 결심을 하는 것보다 실제 촬영 현장에서는 한 순간도 쉽지 않았고, 쉬울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때보다 책임감이 큰 작품이었다. 진심으로 이 작품을 준비하면서 알게 됐고, 느끼게 됐고, 어떤 고민을 하게 됐는지 또 심은석을 통해 어떤 것을 보여줘야 하는지, 심은석의 말 하나 하나 태도 하나 하나 피해자에 대해서 태도나 방식 같은 것들에 대해서 굉장히 고민을 많이 했다. 저한테는 다른 작품에 비해 만드는 무게감이 있었다. 공개된 '소년심판'을 보니 촬영할 때 느꼈던 마음들과 소년 범죄 등 저변에 대한 사회적 구조적 시스템에 대해 근본적으로 생각하기 시작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혜수는 "미디어가 순기능을 할 수 있는 작품이 어느 한쪽에도 치우치지 않으면서 다채롭게 방향성을 제시하는 그런 작품이 나오기는 쉽지 않다. 그래서 소중하게 생각했다. 제대로, 잘 해야겠다는 부담은 늘 있었다. 다른 작품할 때 최선을 다한다. 누구나 그렇지만 말이다. 이번 작품 같은 경우에는 솔직히 말씀 드리면 서 있을 기운이 없을 정도로 준비를 하고 나갔다"고 했다.

또한 "촬영한 걸 확인하고, 준비하는 그 작업을 반복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제가 버틸 수 있는 건 이 작품이 내포하고 있는 의미, 메시지였다. 우리 현실 문제에 대해 고민하고자 하는 주제를 던지는 작품이 제대로 잘 만들어져서 많은 분들이 봐줄 만하고 드라마로서의 흥미 뿐만 아니라 의미를 공감하고 실제 인식이 조금이라도 달라졌으면 하는 바람이 너무 컸다. 이 작품을 한 순간도 놓치지 않고 잘 해내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소년심판'은 지난달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됐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