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사진제공=넷플릭스
김혜수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혜수가 넷플릭스 시리즈 '소년심판'의 반응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반응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혜수는 4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소년심판'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소년심판'은 소년범을 혐오하는 판사 심은석(김혜수 분)이 지방법원 소년부에 부임하면서 마주하게 되는 소년범죄와 그들을 담당하는 판사들의 이야기다.

지난달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된 '소년심판'. 이날 온라인 콘텐츠 서비스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소년심판'은 넷플릭스 TV프로그램 부문 전 세계 7위에 랭크됐다.

'소년심판'은 한국을 비롯해 오스트레일리아, 방글라데시, 프랑스, 캐나다, 홍콩,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요르단, 터키, 폴란드, 카타르 등 33개국에서 '오늘의 TOP 10'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일본에서 반응이 뜨겁다.
김혜수 /사진제공=넷플릭스
김혜수 /사진제공=넷플릭스
김혜수는 "우리 사회의 문제로 갖고 있지만 전 세계 화두를 던지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나라에서 많은 분들이 체감하는 만큼 일본도 소년범죄에 대해 체감이 뜨겁지 않나 생각한다. '소년심판'이 전 세계적으로 공개됐지만 아직 접하지 않은 분들도 많다. 우리 사회의 문제라는 드라마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혜수는 "저희가 이 작품을 준비할 때 가장 마음을 담고 모았던 게 이 작품이 전하는 메시지에 대한 진정성이었다. 처음 촬영부터 후반 작업이 진행될 때까지 진심으로 다해 한 마음으로 촬영했다. '소년심판'을 시청한 많은 분들이 메시지에 공감해주셨다. 이건 저희가 실제적으로 저희가 바랐었다"고 했다.

이어 "이 작품을 통해서 소년 범죄나 소년범에 대해 다각적인 시각에서 사회문제를 바라보 인식이 형성되는 움직임이 있는 것 같다. 그 부분에 대해 참여한 사람으로서는 정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혜수는 "제일 가까운 분한테 들었던 이야기가 있다. 작품을 처음에 보기 전에 민감한 소재니까 재미로 접근하기에 쉽지 않다고 하더라. 그러면서 '혜수가 나오니까 결심을 하고 봐야한다'는 생각이 있더라. '소년심판' 첫 회를 보고 극적인 재미와 정비례하게 너무나 마음이 무거웠다고 하더라. 단순 재미가 아니라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고 했다. 저한테 '혜수야 이 작품 출연해줘서 고마워'라고 이야기 하더라"고 설명했다.

또한 "가까운 지인이 또 이런 작품을 만들어줘서 제작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달해달라고 하더라. 마음이 찡할 정도로 감사했다. 저와 실질적으로 인연이 없는 분들도 이러한 이야기를 직, 간접적으로 전달해주고 있다. 우리 사회, 대중이 소년범죄 등에 대해 관심이 있었구나, 이런 가이드가 필요하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우리 모두가 고민 해봐야 할 문제가 아닌가 싶다. 실질적으로 이제는 해야하지 않나라는 생각이 든다. 스스로도 감사했다. 작품을 준비할 때 넷플릭스와 나눈 이야기는 (메시지를) 절대 놓치지 말고 재밌게 잘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초반의 우리들의 마음이 기억이 난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