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리 /사진제공=tvN
김태리 /사진제공=tvN


배우 김태리가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를 통해 또 다시 입덕 유발자의 면모를 자랑하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1998년 시대에 꿈을 빼앗긴 청춘들의 방황과 성장을 그린 드라마다. 극중 김태리는 나희도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매회 엔딩 맛집으로 손꼽히며 주말 저녁을 청춘으로 물들이고 있는 드라마 속 김태리의 명장면, 명대사를 되짚어 봤다.
김태리 /사진제공=tvN
김태리 /사진제공=tvN
#1. "으어어어어엉!!! 쪽팔려어어어어엉!!!"

보는 즉시 웃음을 뿜어내지 않은 사람은 없었을 것이다. 찢긴 만화책을 자신만의 방법으로 원상복구시키려 했지만 실패한 나희도는 백이진(남주혁 분) 앞에서 눈물을 터트렸고, 이는 곧 웃음 버튼이 됐다.

겁먹은 얼굴과 울먹이는 그녀의 목소리, 자막으로만 알 수 있는 대사들은 보는 이들을 몰두하게 만들었고, 울음으로 말한 뒤 전속력으로 뛰어가며 "으어어어어엉!!! 쪽팔려어어어어엉!!!"이라고 외치는 나희도는 시청자들의 마음에 착근했다. SNS에서도 계속 언급되고 있다.
김태리 /사진제공=tvN
김태리 /사진제공=tvN
#2. "앞으로 나랑 놀 때만, 그 아저씨들 몰래 행복해지는 거야."

드라마 방송 후 수없이 회자되고 있는 장면이다. IMF로 인해 꿈도, 가족도 이제는 행복마저도 잃겠다는 백이진에게 나희도는 "난 그 말에 반대야. 시대가 다 포기하게 만들었는데 어떻게 행복까지 포기해?", "앞으로 나랑 놀 때만, 그 아저씨들 몰래 행복해지는 거야"라며 청량하게 미소 지었고, 이는 순박함 그 자체를 표현했다.

묵직하게 전하는 나희도 다운 위로 법이었다. 푸릇한 초록의 잎사귀처럼 보는 이들을 가득 품은 두 사람의 엔딩 모습은 백이진 뿐만 아니라 보는 모든 이들을 따스하게 안아주었다.
김태리 /사진제공=tvN
김태리 /사진제공=tvN
#3. "맨날 진다고 매일이 비극일 순 없잖아. 웃고 나면 잊기 쉬워져. 잊어야 다음이 있어"

비극을 희극으로 만든다는 나희도가 궁금했던 백이진은 "어쩌다 그런 방법을 생각해냈어?"라고 물음을 던졌다. 나희도는 "맨날 진다고 매일이 비극일 순 없잖아. 웃고 나면 잊기 쉬워져. 잊어야 다음이 있어"라고 답했다. 이는 어쩌면 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청춘들에게 전하고 싶은 응원 메시지였을지도.
김태리 /사진제공=tvN
김태리 /사진제공=tvN
#4. "넌 왜 나를 응원해?"

나희도와 백이진의 마음을 표현한 그린라이트 장면이다. 펜싱 대련 중 나희도가 백이진의 재킷에 칼끝을 스칠 때마다 들어오는 어둠 속 초록 불빛은 나희도의 마음을 대변하듯 자꾸만 깜빡거렸다. 조금 마음이 복잡해진 그녀는 "넌 왜 나를 응원해? 우리 엄마도 나를 응원하지 않는데"라고 물었다.

백이진은 "기대하게 만들어서", "그래서 자꾸 욕심이 나"라고 말했다. 그린라이트 아래 마주 보고 선 두 사람의 시선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담은 듯 미묘한 기류가 드리웠고, 반짝이는 눈빛은 시청자들에게 심쿵을 선사했다.
김태리 /사진제공=tvN
김태리 /사진제공=tvN
#5. "네가 어디에 있든, 니가 있는 곳에 내 응원이 닿게 할게. 내가 가서 닿을게"

지금은 거의 사라진 공중전화 그리고 음성 메시지. 그래서인지 나희도의 대사는 우리를 더 설레게 만들었는지도 모른다. 동전을 넣고 백이진에게 삐삐 음성 메시지를 남긴 나희도.

"네가 이유 없이 나를 응원했듯이 내가 너를 응원할 차례가 된 거야", "네가 어디에 있든, 네가 있는 곳에 내 응원이 닿게 할게. 내가 가서 닿을게" 그 어떠한 응원보다도 백이진의 마음을 다독였고, 마음 한구석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장면 속 배경은 눈 오는 겨울이었지만, 두 사람의 마음만큼은 그 어느 여름날의 청춘처럼 빛나고 있었다.

한편 김태리가 출연하는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매주 토, 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