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웅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샤' 영상 캡처
정지웅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샤' 영상 캡처


배우 정은표의 아들 정지웅이 서울대 합격 비결로 아이유와 가족을 꼽았다.

지난 3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샤'에는 '화제의 서울대 신입생, 정지웅님 만나봤습니다'라는 제목과 함께 하나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에는 최근 서울대 합격 소식으로 화제를 모았던 정지웅이 등장했다.

서울대 22학번 신입생 중에 가장 화제가 된 정지웅이다. 정지웅은 "이번에 22학번으로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인문계열로 입학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제가 평소에도 스튜디오 샤 영상을 좋아한다. 여기 있는 게 안 믿겨진다"고 덧붙였다.

정지웅은 "수능 끝나고 못 났던 친구들 만나러 다니고 학원 선생님들을 찾아뵈면서 금의환향하는 느낌으로 다니고 있다. 지난주부터 서울대입구에서 자취를 시작했다. 할 일이 많더라. 아주 바쁘게 살고 있다"며 근황을 공유했다.
정지웅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샤' 영상 캡처
정지웅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샤' 영상 캡처
정지웅은 현역 정시로 서울대에 합격했다. 그는 "자신감이 있었던 건 아니다. 정시 파이터들이 저랑 비슷한 루트를 날 것 같은데 고2 겨울방학 때 생각이 많아지더라. 현실을 딱 마주하니까 수시로는 내가 원하는 대학은 갈 수 없겠다 싶더라. 어쩔 수 없는 차악의 선택을 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과거 정지웅은 SBS 예능 '붕어빵'에 아빠 정은표와 함께 출연했다. 어릴 때부터 미디어에 노출된 그이기에 입시 부담감은 없었을까. 정지웅은 "부담감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일 것 같다. 어릴 때부터 영재 이미지, 아이큐가 높다고 비춰지니까 뭘 하든 내가 남들보다 잘해야 되지 않나 그런 게 있었다"며 "어느 정도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하려면 내가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게 있었다. 나쁜 쪽으로 부담이 된 건 아니고 긍정적인 동기 부여를 해준 것 같다. 저한테는 좋은 영향을 준 것 같다"고 답했다.

정지웅은 자신만의 공부 팁을 전달해줬다. 뿐만 아니라 수능 후기도 들려줬다. 그러던 중 정지웅은 가장 감사한 분으로 언급했던 아이유와 프로미스나인 백지헌을 언급했다. 정지웅은 "고3 1년 동안 다른 미디어는 다 끊었다. 입시 미디어와 아이유, 프로미스나인만 못 끊었다. 수능 전날 아이유 님이 응원 영상을 올려준다. 전날에 일찍 자려고 누웠다가 잠이 안 와서 휴대 전화를 켰는데 영상이 올라와 있더라. 그거 보고 행복하게 잠들었다. 제 수능에서 비중이 더 큰 것 같다"며 웃었다.

그래도 정지웅에게 가장 감사한 사람은 가족이었다. 정지웅은 "항상 하고 싶은대로 하라고 저의 의견을 존중을 해주신다. 부모님은 항상 '사랑해' '믿는다' '할 수 있다'는 좋은 말씀을 해주신다. 용기를 얻었다. 가족들, 주변의 많은 사람들 덕분에 잘 될 수 있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