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에 눈 먼 한채영
“우리 결혼할래?”
구자성 향한 돌직구 청혼
사진=IHQ drama '스폰서' 방송 화면 캡처
사진=IHQ drama '스폰서' 방송 화면 캡처


한채영이 구자성에게 돌직구 청혼을 했다.

3일(어제) 밤 11시 IHQ drama 채널, MBN에서 방송된 수목드라마 ‘스폰서’ 4회에서는 현승훈(구자성 분)을 가지기 위한 한채린(한채영 분)의 물불 가리지 않는 사투가 계속되는 한편, 한채린과 이선우(이지훈 분)의 지독한 과거 연결고리가 조금씩 밝혀지며 시청자들의 진땀을 유발했다.

앞서 한채린은 라이벌 데이빗박(김정태 분)을 만나 박다솜(지이수 분)과의 스폰 관계에 대한 단서를 내놓으며 ‘런웨이 옴므파탈’에서 손을 떼라고 협박했다. 또한 박다솜에게 아들의 병을 고쳐줄 테니 현승훈과 이혼해달라고 부탁, 사랑에 눈이 먼 채 이기적이고 무모한 선택을 해나갔다.

어제 방송에서 현승훈은 한채린 덕분에 ‘런웨이 옴므파탈’ 오디션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데이빗박은 분을 이기지 못한 채 현승훈의 심기를 건드리고, 얼굴에 손을 대며 날 선 대치를 벌이기도. 이 사건에 대해 전해 들은 한채린이 자신의 일처럼 격분하자, 현승훈은 그녀를 품에 안고 “고마워요. 내 편 돼줘서”라고 다정하게 말하며 위태롭고 미묘한 기류를 자아냈다.

하지만 현승훈은 가족을 쉽게 놓지 못하고 내면의 갈등을 겪었다. 그는 제멋대로 자신의 이혼을 결정한 한채린에게 억울함을 호소하는가 하면, 아이의 곁을 지키는 박다솜에게는 과거로 돌아가자면서 약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현승훈은 모든 것을 정리한 듯한 박다솜의 단호한 태도에 마음을 다잡았고, 냉철하게 굳은 낯빛을 보이며 본격화될 변화를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박다솜은 한채린을 향한 복수의 칼을 갈기 시작했다. 박다솜은 자신의 남편을 원하는 한채린에 기막힌 심정을 드러냈지만, 한채린은 조소를 띠면서 “난 현승훈 그 남자 자체를 원했어요”라고 대답한 뒤 그녀와 현승훈의 ‘이혼’ 계약을 성사시켰다. 그러던 중 박다솜은 데이빗박에게 결혼을 제안받았고, 그에게 “한채린, 현승훈 둘 다 부셔버려 줘. 다시는 일어나지 못하게”라고 요청해 살벌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이러한 가운데 한채린과 이선우의 요동치는 관계가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이선우를 향한 한채린의 끈질긴 스카우트 제의가 이어지던 중, 바닥에 떨어진 화장품을 주우려던 두 사람의 우연히 손이 맞닿게 됐다. 그 순간 한채린과 이선우의 오랜 눈 맞춤이 이어졌고, 스파크 튀는 남녀관계가 그려지며 묘한 분위기가 흘렀다.

그러나 이선우가 발견한 CCTV 영상에는 누군가 자기 아버지의 머리를 내려치는 장면이 담겨 있었고, 그는 아버지와 가까운 관계였던 한채린을 의심했다. 이선우는 한채린을 찾아가 이성을 잃고 울분을 토했으나, 그녀는 “후회 같은 건 안 해. 난 두려울 거 없어”라고 소리치며 극한의 갈등 상황을 만들었다. 이 모든 것은 이선우의 상상으로 밝혀졌지만, 한채린을 향한 그의 분노가 고스란히 느껴졌다.

과연 한채린의 과거에는 어떠한 말 못 할 사연이 숨겨져 있는 것일지, 악연으로 얽힌 이들의 운명이 어디로 향하게 될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방송 말미에는 한채린과 현승훈 사이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져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했다. 한채린은 흥신소 사장 김강현(김강현 분)으로부터 현승훈이 스폰서를 구해달라고 했다는 소식을 듣고 배신감에 휩싸였다.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불안한 기색을 보이던 그녀는 현승훈에게 “우리 결혼할래?”라는 충격적인 제안을 건네 또 한 번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스폰서’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