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인, 시월드에 폭탄 발언
시父母→남편 연정훈
"내 방송 안 봤으면"
사진=SBS ‘써클 하우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써클 하우스’ 방송 화면 캡처


한가인이 시아버지 연규진 때문에 본캐를 숨기고 있는 속내를 드러냈다.

3일 방송된 SBS ‘써클 하우스’에는 ‘선 넘는 젊은 꼰대 VS 선 긋는 요즘 MZ’라는 주제로 한가인이 자신의 입장을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홍철과 리정은 MZ세대 편, 이승기와 한가인은 젊은 꼰대 편에 섰다. 이승기는 “꼰대라는 단어 자체가 반칙이다. 뭐만 하면 꼰대다. 그러는 순간 할 말이 없어진다”고 억울해 했다. 이에 리정은 “요즘 MZ는 무슨 말만 하면 ‘여즘 애들은’ 이렇게 나온다”고 반박했다. 노홍철이 공감하자 이승기는 “자꾸 MZ인 척 하지 말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승기는 ‘후배들은 어떨때 직장 선배들이 안타깝냐’고 물었다. 한 게스트는 “더 높은 상사가 부르면 그럴 일이 아닌데 종종종 뛰어가더라”고 답해 공감을 자아냈다. 이어 “그렇게 해야 인정받고 일하고 있다는 걸 어필할 수 있다더라”고 덧붙였다.

한가인은은 시월드에서 ‘쇼잉’을 하고있다고 털어놨다. 그는”결혼 생활 중 쇼잉을 많이 하는 걸 생각해 보면 시부모님한테 쇼잉을 제일 많이 한다”며 “이 프로그램 하면서 ‘이 말을 해도 될까?’ 필터링 할때 머리 위에 아버님이 떠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항상 아버님이 말풍선처럼 머릿속을 떠다닌다"라며 "제가 조금 방정스러울때가 있는데, ‘이러면 안 되지 얌전한 모습을 보여야지’라며 한가인 코스프레를 하고 있더라. 그걸 왜 하나 봤더니 아버님 때문이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한가인은 영상 편지를 통해 "(시아버지가) 정말 아무것도 못 하는 며느리를 너무 예뻐해 주시고 딸처럼 생각해주신다. 하지만 오늘 이 방송만큼은 오늘까지만 보시고 앞으로 안 보셨으면 좋겠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다시보기도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며 "어머님도 안 보셨으면 좋겠고, 신랑도 안 봤으면 한다"라고 폭탄 선언했다. 이에 이승기는 "방송 사상 최초의 시청 금지 요청이다"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한가인은 손가락 하트를 그려보이며 “감사합니다”라고 더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