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마녀체력 농구부' 방송화면
JTBC '마녀체력 농구부' 방송화면


'송태섭' 송은이가 '마녀체력 농구부' 일산 위치스 팀의 1대 주장으로 임명됐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언니들이 뛴다-마녀체력 농구부'에서는 새로운 팀 명과 주장이 공개 됐다.

이날 임수향은 "(첫 촬영)이 너무 힘들었는데, 촬영 끝난 이후에 다들 보고 싶더라. 정들었나보다"라고 말했다. 단 한 번 만났는데도 불구, 정들었다는 말에 송은이는 "그래?"라며 의아해 했다. 장도연도 "난 그정도는 아니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임수향은 "제가 예능을 잘 안 하니까 팀으로 하는게 너무 즐거웠나보다. 난 이미 패밀리다"라고 했다. 그러자 장도연은 "피가 안 섞었는데 어떻게 패밀리냐"라고 말해 임수향을 민망하게 했다.

이어 고수희는 "저는 3㎏이 불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근육이 붙은 건가 싶었다"라며 "그런데 그날 물을 너무 많이 마셨나? 딱히 뭘 먹지도 않았다"라고 했다. 이에 장도연은 "그 정도면 살찐 것 아니냐?"고 말했고, 임수향은 "끝나고 많이 드신 것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선영은 "저도 인바디 했는데 근육량이 확 늘고 체지방이 쭉 빠졌다"라고 털어놨다. 임수향도 "약간 엉덩이가 생긴 것 같다"고 했고, 장도연은 "나도 힙업 된 느낌"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고수희는 "난 무릎에 물 찬 느낌"이라고 말했고, 장도연은 "물 드신 게 무릎으로 가신 것 아니냐"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계속해서 송은이는 단톡방 개설을 제안했다. 이에 임수향은 "메시지는 안 남길 것 같은데 하고 싶다"라며 자신은 멤버들을 '관찰'하고 싶다고 했다. 멤버들 모두 단톡 메시지에 적극적이기 보다 관찰하고 싶다는 뜻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화제가 MBTI로 바뀌였다. 송은이는 "난 E다. 친화적이고 사람 만나는 거 좋아한다"라며 "그런데 이젠 약간 좀 지친것 같다. 내 주변은 다 I다"라고 말했다. 송은이와 허니제이는 E, 임수향, 장도연, 박선영, 옥자연 모두 I였다. 서로가 MBTI를 말하고 있을 때, 갑자기 장도연이 "으악" 하며 뒤로 쓰러졌다. 장도연은 "죄송하다. 고수희 언니가 중저음의 보이스로 '아이가 뭐냐'고 물었다"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고수희에게 MBTI를 설명했고, 송은이는 "수희는 왠지 I일 것 같다"고 했다. 그러자 MBTI를 확실하게 이해하지 못한 고수희는 "맞다 (아이처럼) 순수하다"라며 웃었다.

허니제이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 리더끼리 단톡방이 있었다. 주로 공지나 연습 시간 등 일 이야기만 했다"라며 "그러다 여기저기서 소개가 들어와서 '여기 남자친구 없으신 분?' 이라고 남기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송은이는 "단체방 당장 만들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문경은, 현주엽, 정형돈이 등장했다. 정형돈은 "대기실에서 팀 명에 대해 이야기 했다. MRI로 진짜 할거냐. 유니폼을 맞춰야 한다"라며 물었다. 지난 시합 때 사방에서 'MRI'를 외쳤고, 듣기 좋지 않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장도연도 "이름 따라간다고 몸이 아플 것 같다"고 말했다.

모두의 의견을 종합해 팀 명은 '일산 위치스'로 바뀌었다. 그리고 1대 주장을 정했다. 문경은은 "각 팀을 보면 가드 포지션에서 경험이 많고 연장자인 사람이 주장을 맡는다"라며 "딱이다. 송은이"라고 지목했다.

그러자 송은이는 "저는 김용만 역할이라고 해서 들어왔는데 플레이에 대해 어깨가 무거워 지는 건 기분탓이냐"라고 울먹이 듯 말했다. 장도연은 아무렇지 않게 "기분 탓이다"라고 위로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