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성재, 강호동에 서운?
"제작진, 풀 죽어 있더라"
"매몰차게 거절당해" 주장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강호동이 육성재와 남다른 에피소드를 전했다.

26일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보이그룹 비투비가 출연했다.

멤버 육성재는 강호동에 대해 "너무 나를 잘 챙겨줬는데, '투명인간' 얘기를 안 할 수가 없다. 발레리나 복장 입고 엘리베이터에서 춤추고, 정말 열심히 했는데 그 뒤로 날 안 찾는다"라고 서운해 했다.

이어 육성재는 "전화번호가 나는 없다"라고 말했고, 강호동은 "난 전화번호를 갖고 있다. 그런데 난 동의할 수 없다"라며 새로운 이야기를 꺼냈다.

강호동은 "난 성재를 정말 사랑했다. '아는 형님' 처음 만들어질 때 담당 PD가 추천해줄 만한 출연자가 있냐고 해서 육성재를 추천했었다. 그리고 3일 후에 제작진이 풀이 죽어있더라. 제작진이 소속사에 전화를 했는데 그냥 거절이 아니라 매몰차게 까였다고 한다. 그 입장을 당장 말해라. 소속사에서 '우리 육성재는 예능 안 한다, 배우다'라고 했다더라"라고 전했다.

육성재는 "난 처음 듣는 얘기다. 그럴 거면 내가 '집사부일체'도 안 나갔지"라며 오해가 있다고 해명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