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곡3' 스틸컷./사진제공=(주)지담 미디어
'결사곡3' 스틸컷./사진제공=(주)지담 미디어


TV조선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3’에서 박주미와 이혜숙이 ‘뺨 올리기 1초 전’ 현장으로 긴장감을 예고했다.

오는 2월 26일 첫 방송되는 ‘결혼작사 이혼작곡3’(이하 ‘결사곡3’)는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무엇보다 지난 ‘결사곡2’는 전국 시청률 16.6%, 분당 최고 시청률 17.2%로 TV조선 드라마 통틀어 가장 높은 시청률을 차지하는 역사적인 기록을 세웠던 터. 특히 신유신(지영산 분)을 사이에 두고 묘한 경쟁을 벌인 사피영(박주미 분)과 김동미(이혜숙 분)의 신경전 역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박주미와 이혜숙의 심장 쫄깃한 전(前) 고부갈등’ 장면이 시선을 강탈한다. 극 중 술을 한잔한 사피영이 김동미를 찾아와 한마디를 던지며 대립을 이룬 상황. 딸 지아(박서경 분)에게 아직 이혼 사실을 밝히지 않은 사피영은 김동미에게 지아에게 조심해 달라고 부탁하지만, 김동미가 멋대로 행동하면서 두 사람의 감정싸움이 벌어진다.

사피영은 “눈 뒤집혔어요 저”라며 눈빛 레이저를 쏘고, 분노한 김동미는 “계모 시어머니라고 무시해!?”라며 뺨을 때리려고 한다. 하지만 사피영이 김동미의 손목을 낚아채면서 숨 막히는 분위기를 형성하게 되는 것. 과연 몸싸움까지 유발한 두 사람의 센 멘트들은 무엇인지, 두 사람의 관계는 어떻게 흘러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박주미와 이혜숙의 ‘전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맞불 투샷’은 지난 1월에 촬영됐다. 박주미와 이혜숙은 시즌3에서 함께하는 첫 장면부터 서로 날을 세워야 하는 쉽지 않은 촬영임에도 집중력을 발휘해 현장에 귀감을 안겼다고. 촬영 전 화기애애하게 웃음꽃을 피우던 두 사람은 촬영이 시작되자 바로 참을 필요 없는 전 며느리 사피영과 의중을 알 수 없는 전 시어머니 김동미로 변신, 공기 마저 얼어붙게 하는 네임드 열연을 펼쳐 스태프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는 후문.

제작진 측은 “박주미와 이혜숙이 거센 화력의 명장면을 완성하며 첫 회부터 하드캐리한다”라며 “보는 내내 눈을 떼지 못할 흡입력을 선사할 피 터지는 전 고부갈등 현장을 ‘결사곡3’에서 꼭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결혼작사 이혼작곡3’는 오는 26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