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 ./사진제공=tvN
'이브' ./사진제공=tvN


tvN 새 드라마 ‘이브’가 서예지, 박병은, 유선, 이상엽의 출연을 확정 짓고 2022년 출격을 예고했다.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건 복수, 대한민국 0.1%를 무너뜨릴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고품격 격정멜로 복수극. ‘드라마 스테이지 2020-블랙아웃’,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봉섭 감독과 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 ‘미녀의 탄생’, ‘착한 마녀전’ 등을 집필한 윤영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서예지는 복수를 설계한 여자 이라엘 역을 맡았다. 이라엘은 어린 시절 부친의 충격적인 죽음 이후 복수를 치밀하게 설계해 온 끝에 대한민국 0.1% 상류층 부부의 2조 원 이혼소송의 주인공이 되는 치명적인 여자.

이라엘 역으로 캐스팅된 서예지에 대해 제작진은 “‘이브’는 이라엘이 복수를 펼치기 위해 치밀하게 준비하는 과정이 담긴 만큼 탄탄한 연기력과 몰입감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라며 “서예지는 강단 있는 이미지와 이라엘을 몰입감 있게 소화해낼 수 있는 에너지를 지닌 배우”라고 칭찬했다.

이어 “그는 첫 미팅, 첫 만남부터 누구보다 대본을 철저하게 분석해 왔다. 캐릭터에 대한 높은 이해와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이 캐스팅을 확정 짓게 된 주요 이유”라고 설명했다.

박병은은 위험을 선택한 남자 강윤겸으로 분한다. 재계 1위 LY 그룹의 최고 경영자 강윤겸은 철저한 자기관리로 단 한 번의 스캔들 없이 가정과 일에만 충실해 온 남자지만, 이라엘을 만난 후 그녀와 사랑에 빠지게 되는 인물.

‘이브’ 제작진은 “이라엘 입장에서 강윤겸은 무너진 가족사의 원흉 중 한 명이자 사랑에 빠져야 하는 남자이기에, 40대 중후반의 지적이면서도 섹시하고 동시에 캐릭터의 양면적인 모습을 표현할 수 있는 마스크를 가진 배우가 필요했다. 그런 의미에서 선과 악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매력적인 얼굴과 캐릭터의 서사에 깊이를 더하는 연기력을 지닌 박병은이 제격이라고 생각했다. 박병은의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해 박병은의 연기 변신에 기대를 높였다.

유선은 최고여야 하는 여자 한소라 역을 맡았다. 정치계 최고 권력자의 외동딸이자 강윤겸의 아내인 한소라는 완벽하고 화려한 겉모습 속에 정서적 불안과 남편에 대한 집착을 지닌 인물. 매 작품 안정적인 연기로 호평을 이끌어온 유선이 또 어떤 열연으로 시선을 압도할지 이목이 쏠린다.

‘이브’ 제작진은 “모든 걸 다 가진 여성의 완벽한 외적인 모습과 상처, 불안, 집착으로 얼룩진 내면을 동시에 표현할 수 있는 비주얼과 연기력을 모두 갖춘 배우가 유선이었다”라며 “유선의 우아한 카리스마와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이 또 한 번 빛을 발하며 전무후무한 캐릭터를 탄생시킬 것”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상엽은 지킬 것이 있는 남자 서은평으로 분한다. 대한민국이 주목하는 최연소 국회의원 서은평은 보육원 출신의 수재로 아픈 과거를 딛고 지금의 자리에 올랐지만, 사랑을 위해서라면 그 모든 것을 버릴 각오가 되어있는 인물. 다수의 작품을 통해 내공 깊은 연기력을 입증한 이상엽이 서은평을 어떻게 그려낼지, 그의 활약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이브’ 제작진은 “스스로 쌓아 올린 모든 것들을 사랑을 위해 희생하는 일에 아낌없이 버릴 수 있는 서은평 캐릭터와 이상엽의 이미지가 딱 들어맞았다”라며 “무엇보다 첫 미팅 때 이상엽의 따뜻하고 부드러우면서도 단단하게 빛나는 눈빛을 보고 ‘서은평 그 자체’라는 확신이 들었다”라고 전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브’는 2022년 첫 방송 예정이다.

한편, 서에지는 지난해 4월 전 연인인 배우 김정현 가스라이팅부터 학폭, 학력위조, 갑질 등 각종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서예지는 당시 개봉 예정이던 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 불참을 시작으로 출연이 예정됐던 '아일랜드'에서도 하차하며 활동을 중단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