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언 고유리, 개그우먼 군기문화 폭로
"방귀 끼면 똥 쌌다고 소문나"
사진=유튜브 채널 '코믹마트'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코믹마트' 영상 캡처


코미디언 고유리가 개그우먼들의 군기 문화에 대해 폭로했다.

24일 유튜브 채널 ‘코믹마트’에는 ‘현직 개그우먼이 말하는 개그우먼 군기문화’란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고유리는 개그우먼들 사이의 군기 문화에 대해 “남자 선배들보다 여자들끼리의 군기가 더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백승훈은 “여자 선배가 여자 후배를 때렸다는 얘기를 들어봤냐”고 물었다. 고유리는 “들어봤다”며 “뺨도 때렸다고 들었고 인격적으로 모독하는 것도 있다”고 답했다.

이어 “남자들끼리는 몽둥이로 때린다던가 이런 게 있는데 여자들끼리는 말로 조지는 게 있다”며 “소문을 이상하게 퍼뜨린다던가 그런 것도 있다”고 했다.

고유리는 “저는 이쪽 바닥에 있으면서 느끼는 게 방귀를 뀌면 똥을 쌌다고 소문이 나더라”라며 “여기가 다 말로 먹고사는 사람들이고 워낙 과장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진짜도 있겠지만”이라고 말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내가 준빈 선배랑 친해서 같이 상담도 하고 밥도 먹는데, 아무 사이도 아닌데도 이미 벌써 잤다고 소문이 난다”며 “옛날에는 이게 너무 화가 나고 억울했다. 친분을 쌓지도 못하고 혼자 살아야 하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백승훈은 “행동 하나하나가 조심스러웠겠다”며 걱정했다. 그러자 고유리는 “저뿐 아니라 많은 개그우먼이 그럴 것”이라며 “소문이라는 게 참…”이라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최근 고유리는 SBS에서 KBS로 활동 무대를 옮겼다. 그는 “‘개콘’이 아닌 새로운 프로그램(‘개승자’)을 하다 보니 맨날 회의해서 검사받는 분위기가 아니라 팀별로 하는 분위기라서 좀 더 프리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간적인 여유는 좀 더 생겼냐”는 질문에는 “그건 또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제가 37살인데 거기서 막내다”라고 덧붙여 ‘웃픔’을 자아냈다.

한편, 고유리는 2012년 SBS 1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그는 KBS ‘개승자’와 유튜브 ‘유리멘탈’ 등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코믹마트'는 SBS '웃찾사' 출신 개그맨 백승훈, 임준빈이 운영하는 코미디 콘텐츠 채널이다. 구독자 60만 명을 보유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