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외나무식탁' 방송 캡처
사진=JTBC '외나무식탁' 방송 캡처


이용진이 해녀들의 음식 솜씨에 감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예능 '외나무식탁'에서는 경주 감포항 문어잡이 어부 가족과 거제 능포항 해녀 삼총사의 바다의 식탁 대결이 펼쳐졌다.

대결에 앞서 김준현과 허영지는 어부 팀이 있는 경주 감포항을, 이용진은 해녀 팀이 있는 거제 능포항을 찾았다. 김준현과 허영지는 문어 잡이 배에 동승해 방금 잡은 문어로 만든 숙회 맛을 보고 감탄했다. 두 사람은 문어장, 문어 샐러드, 문어 마요네즈 날치알 쌈, 문어 튀김, 문어볶음, 횟대 매운탕 등도 맛보며 행복한 식사를 했다.

이용진은 손바닥만한 바위굴, 생미역국, 톳나물 치자밥, 성게알 달걀찜, 내장소스를 곁들인 전복 버터구이, 물회 등 해녀들에게 싱싱한 제철 해산물 밥상을 대접받았다. 바위굴을 먹은 이용진은 "인생 살면서 진짜 큰 굴을 처음 먹어본다"며 "바위굴을 먹고 나서 딱 2분 뒤에 무슨 생각이 들었냐면, '둘째를 좀 계획해볼까' 이 정도로 뭔가 스태미나가 느껴졌다"면서 만족감을 표했다. 또한 "소주 생각이 좀 난다"고 말했다. 해녀들은 멍게로 즉석에서 천연 소주잔을 만들어 건넸다. 이용진은 "제가 송해 선생님이 된 것 같다. 이 귀한 걸 다 주시니까"라며 기뻐했다. 바다 향이 가득한 멍게 소주 맛에 이용진은 감탄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김준현과 강호동은 "호사 중에 호사를 누렸다"며 부러워했다.

이어 스튜디오에서 경주 감포항 문어잡이 어부 가족과 거제 능포항 해녀들의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 해녀팀은 시간이 촉박한 상황에서 채소가 손질돼 있지 않아 물회를 완성하지 못해 아쉬워했다. 어부팀은 대결 시간이 종료된 후에야 횟대 매운탕에 고춧가루를 넣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았다. 완성된 요리만 블라인드 평가단에게 제공됐고, 최종 결과 어부 팀과 해녀 팀은 8대 7, 1점 차이로 어부팀이 승리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