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서른 아홉' 방송 캡처
사진=JTBC '서른 아홉' 방송 캡처


'서른, 아홉' 손예진이 안식년을 전미도를 위해 보내기로 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서른, 아홉'에서는 정찬영(전미도 분)이 췌장암 4기라는 사실을 주변인들에게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차미조(손예진 분)도 정찬영은 정확한 진단을 위해 병원을 다시 찾았다. 정찬영은 췌장감 4기였다. 정찬영은 의사에게 살 확률을 묻자 의사는 0.8%라고 설명했다. 정찬영은 "내 손으로 밥 먹고 내 발로 화장실 갈 날이 얼마나 되냐"고 묻자 의사는 "항암치료 하면 1년 아니면 6개월 정도"라고 답했다. 정찬영은 항암치료를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히곤 진료실을 나갔다. 뒤따라간 차미조는 정찬영에게 항암치료를 권했지만 정찬영은 "병실에서 살다 죽긴 싫다. 6개월 살고 죽는다는데 장난 같냐"며 소리쳤다.

두 사람이 입씨름을 하던 때 장주희(김지현 분)의 문자가 왔다. 장주희는 4등 복권에 당첨돼 상금 750만원을 받게 됐다며 저녁을 같이 먹자고 했다. 세 사람은 차이나타운에서 모였다. 복권 당첨으로 들뜬 장주희를 본 정찬영은 차미조에게 "오늘은 말하지 말라"며 말렸지만 차미조는 "언제까지 숨기려고 하냐"고 말했다. 차미조는 "찬영이 많이 아파"라고 털어놓았고 정찬영은 하는 수 없이 "나 암이다"고 밝혔다.

다음날 장주희는 퇴근 후 갖가지 건강식품을 사들고 정찬영의 레슨실을 찾아갔다. 레슨실에 김진석(이무생 분)이 와있는 걸 본 장주희는 자리를 비켜줬다. 이무생은 정찬영에게 이혼하겠다고 했지만, 정찬영은 말렸다. 두 사람은 비밀을 하나씩 털어놓기로 했다. 이무생은 자신의 아들 주원이 친아들이 아니라는 사실을 아이가 4살 때 알게 됐다고 말해 정찬영을 놀라게 했다. 정찬영은 자신이 췌장암 4기라는 사실을 밝혔다. 김진석은 눈물을 쏟으며 통곡했다.

차미조는 김선우(연우진 분)에게 정찬영이 항암치료를 거부하겠다고 했다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김선우는 "오늘 하루 종일 걱정했다"고 말했다. 차미조가 "내가 걱정되냐"고 하자 김선우는 "당신 좋아한다고 했지 않나"라고 또 다시 고백했다. 차미조는 "인생이 어렵다. 선우 씨가 그런 말 하면 사실 좀 설렌다. 그런데 내 친구가 많이 아프다. 슬퍼 죽겠다"며 혼란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차미조는 김선우의 품에 안겨 위로를 받았다.

차미조는 항암치료를 거부하는 정찬영의 의견을 받아들이기로 한 대신, 시한부 정찬영에게 남은 1년의 시간을 즐겁게 보내는 선택을 했다. 차미조는 "기왕 이렇게 된 건 아쉬운 거 못 했던 거 다 하고 놀자"며 "내 안식년, 정찬영 돌보는 데 쓸 거다. 그러니까 뭐든 해라. 하고 싶은 거 맘껏 다 해라"고 말했다. 또한 "치료 받자는 얘기 안 할테니. 부탁하나만 들어달라. 지구에서 역사상 제일 신나는 시한부가 되어달라"고 했다. 장주희는 "내 인생 처음으로 찾아온 행운, 그거 너 가져라"며 "4등이니까 4년만 더 살아라"고 말했다. 4등 당첨 복권을 파쇄기에 넣어 없앤 것. 정찬영은 눈물을 흘리며 고마워했다. 세 사람은 차미조가 사온 옷으로 멋지게 차려입고 나이트클럽에서 신나는 시간을 보냈다.

세 사람은 집으로 돌아가던 길에 김선우를 발견했다. 김선우는 유흥주점 앞에서 김소원(안소희 분)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었다. 차미조와 김선우는 서로를 발견하고 짐짓 놀랐다. 차미조는 '신나게 살아보기로 한 그때, 그는 매우 슬퍼보였다'고 생각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