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서원, 청춘 낭만러
"가장 마음에 드는 별명"
음악에 진지한 태도
'나 혼자 산다' / 사진 = MBC 영상 캡처
'나 혼자 산다' / 사진 = MBC 영상 캡처


'나 혼자 산다' 차서원이 '낭또' 별명에 만족스러워 했다.

25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차서원이 출연했다. 앞서 차서원은 청춘 낭만에 푹 빠진 모습으로 '낭또'라는 별명을 갖게 됐다.

차서원은 "이 별명이 너무 마음에 든다. 살면서 들은 별명 중 가장 마음에 든다"라고 기뻐했다.

또 차서원은 "주변 친구들도 그렇게 부르더라. 방송 나간 뒤 주변에서 온정을 많이 받았다. 온풍기, 수분크림, 추위를 대비할 수 있는 제품들 선물을 많이 받았다"라고 말했다.

차서원은 직접 가사를 쓰고 음악을 만들었다. 차서원은 "음악을 제대로 하진 않았지만 시작하게 된 계기는 대학가요제였다. 10년 간 친구와 계속 작업을 해오고 있다. 나가고 싶어서 시작은 했는데 좋은 결과는 없었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