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만날 생각에 설레"
이승기 "한가인, 수다 장난 아냐"
한가인, 육아 고충 토로
'써클하우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써클하우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써클하우스' 한가인이 불안장애 상담을 고백했다.

24일 밤 방송된 SBS '써클하우스'에는 한가인, 오은영, 이승기, 노홍철, 리정이 한자리에 모여 이야기를 나눴다.

오은영은 한가인과 처음 봤다며 "가인 씨 만날 생각에 설렜다"라고 말했고, 한가인은 "아침에 일어나서 선생님 생각을 했다. 샤워할 때. 우리 선생님도 씻고 계실까?"라고 독특한 생각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승기는 "한가인 누나 만난다고 했을 때 '우와 한가인? 실제로 만나면 어떨까?' 싶었다"라며 "그런데 문제는, 우리가 속았다. 밥먹을 때 보니까 수다가 장난이 아니다. 최대한 녹화를 길게 하고 싶다더라"라고 전했다.

한가인은 "집에 가고 싶지 않다. 아침 일찍 불러서 늦게 가도 된다. 집에 애가 둘이다. 36개월까지는 무조건 내가 키운다는 원칙이 있었다. 나는 다행히 일을 조절할 수 있는 직업인데 나처럼 하고 싶어도 못하는 분들이 많다"라며 "아이들이 애착 관계가 생기고 정서적으로 안정될 수록 나는 불안정해졌다. 불안장애가 와서 상담을 받은 적도 있다. 웃음도 장난도 많은 성격이었는데 어느 날부터 말수도 줄었다. 아기랑 얘기하니까 공룡 소리밖에는 낼 게 없었다"라고 육아 고충을 털어놨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