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 왕자' 조나단 만족한 '국민 영수증'
서울 자취방 공개 "유병재 TV, 유규선 침대 선물해줘"
티백 밀크티 사건(?) 언급
사진제공= KBS Joy '국민영수증'
사진제공= KBS Joy '국민영수증'


'콩고 왕자' 조나단이 '국민 영수증'이 알려준 시드머니에 푹 빠져버렸다.

지난 23일 밤 8시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국민 영수증' 24회에서는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방송인 조나단의 영수증을 분석하는 3MC 송은이, 김숙, 박영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나단은 '콩고 왕자'에 대해 "아는 것도, 재산도 없다"라고 설명해 이해를 도왔다. 특히 그는 "재테크에 대해서 개념이 없는 상태"라면서 "많은 분들에게 받았던 도움을 베풀며 살기 위해 언젠가 광주에 사회복지기관을 짓고 싶다"라는 꿈을 밝혀 3MC의 박수를 받았다.

곧이어 공개된 조나단의 SNS에는 최근 시작한 서울 자취 생활이 담겨 있어 시선을 모았다. 랜선 집들이를 통해 들여다본 그의 자취방에는 유병재와 유규선 매니저가 선물한 대형 TV와 침대가 놓여있어 부러움을 샀다.

이 외에도 조나단은 화제를 모았던 '티백 밀크티 사건'에 대해 "종이를 그대로 넣는 게 이상해서 뜯었을 뿐"이라고 해명하는가 하면, '지하철 미담'에 대해 "운동하러 가는 길에 옆에 계시던 분이 힘들어해서 물을 가져다드리고 119를 불렀다. 당시 제가 전부 가리고 있었는데 알아봐 주셔서 그게 더 신기했다"라고 이야기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후 5개월 차 '초보 자취러'인 의뢰인의 영수증이 베일을 벗었다. 그는 자취 라이프 로망에 취해 이사 첫 달에 약 623만원을 사용해 충격을 안겼다.

결국 전인구 멘토가 나서서 "저도 원룸 자취만 20번을 했다. 아끼고 아끼고 눌러서 이사를 했다. 한 번은 공유 숙박 사이트에서 살림살이 풀세트를 29만원에 구매하고 용달을 6만원에 불러서 끝낸 적도 있다"라면서 "충동 소비를 줄여라"고 조언했다.

김경필 멘토 역시 "목표를 위해 시드머니를 모아야 한다"라고 덧붙였고, 이를 들은 조나단은 "시드머니가 뭔지 몰랐다. 완전 홀릭했다. 오늘은 저를 위한 시간이 아니었나 싶다"라고 강한 만족감을 드러내며 이날 방송을 마무리했다.

한편 '국민 영수증'은 매주 수요일 밤 8시 KBS Joy를 통해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