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철 X 이천수 X 백지훈 ‘골때녀’ 감독 트리오 출격
축구 악동 이천수, 선수 시절 역대급 분노했던 일화는?
“웃겨서 못 하겠다” 오열+경기 중단 사태 유발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축구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의 최진철, 이천수 백지훈 감독이 등장해 거침없는 입담은 물론, 돌싱포맨과 골 때리는 풋살 대결을 펼친다.

‘돌싱포맨’은 감독 트리오가 등장하자 ‘세 명 중 누가 제일 축구를 잘하냐’며 장난 섞인 질문을 했다. 이에 신경전(?)을 벌이던 세 사람은 각자 어필을 시작했고, 셋 중 유일한 수비수인 최진철은 수비수의 설움을 토로하며 동정심을 유발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이상민은 ‘대한민국 축구 레전드 차두리, 박지성, 손흥민 중에서는 누가 제일 잘하는 것 같냐’며 또 한 번 난처한 질문을 던졌다. 이상민의 질문에 감독 트리오는 “미치겠다”며 당황하는가 하면 서로 눈치를 보기 시작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후, 감독 트리오는 선수 시절 겪었던 상상 초월 몸싸움 일화를 공개해 ‘돌싱포맨’을 깜짝 놀라게 했다. 대한민국 축구 파이팅(?) 3대장 이천수는 경기 중 역대급으로 분노했던 일화와 함께 신선한 대처법으로 현장을 초토화하기도 했다.

한편, ‘돌싱포맨’은 골때녀 감독 트리오와 4:3 풋살 대결도 펼쳤다. 감독 트리오는 “우리는 헤딩으로만 골을 넣겠다” 라며 돌싱포맨을 자극했고, 탁재훈은 “어차피 다 은퇴선수다” 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경기가 시작되고, 감독 트리오의 맹공격에 나름 선방하며 환상의 팀플레이를 보이던 ‘돌싱포맨’은 경기 중반부터 고성을 지르고, 서로를 비난하며 분열 조짐을 보였다. 잠시 후, 체력이 고갈된 돌싱포맨은 너나 할 것 없이 몸개그를 선보였고, 감독 트리오는 난생처음 보는 경기력에 “웃겨서 못 하겠다”, “역대급이다” 라며 바닥에 주저앉아 웃다 눈물까지 보여 경기가 중단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는 후문이다.

현장을 초토화한 ‘돌싱포맨’과 ‘골때녀’ 감독 트리오의 대 환장 풋살 대결은 22일 화요일 밤 9시 50분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