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아들 엄마 이지현
"아들을 위해 출연 결심"
이지현에게 욕설까지
'금쪽같은 내 새끼'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금쪽같은 내 새끼'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금쪽같은 내 새끼' 오은영이 ADHD(주의력 결핍 과다행동장애)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에는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출연했다.

이지현은 "10살 딸, 8살 아들을 키우고 있다"라며 "'금쪽 상담소'에 이어서 또 다시 아들 우경이와 방송을 한다는 게 많은 고민이 되고 갈등이 되더라"라며 아들을 위해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전했다. 우경은 학교에 가기에 앞서 자기소개를 연습, "저는 ADHD입니다"라고 말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은영은 "아까 아이가, 자기를 소개하면서 ADHD라고 하는 걸 봤다. 많은 사람들이 편견을 갖고 있는데, 이번 기회에 금쪽이를 통해서 ADHD를 제대로 알고 편견을 줄일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관찰카메라 영상 속 아들 우경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휴대전화를 찾았고, 엄마가 자신의 말을 들어주지 않자 "엄마 죽어"라며 욕설까지 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