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미야' ./사진제공=채널IHQ
'결미야' ./사진제공=채널IHQ


정인욱이 독박 육아 미션을 잘 수행할 수 있을까.

오는 18일 방송되는 채널 IHQ 예능 '결혼은 미친 짓이야'(이하 ‘결미야’) 15회에서는 아내 허민 없이 혼자서 아이들을 돌보는 남편 정인욱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정인욱은 딸 아인과 아들 단우를 혼자 돌봐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허민은 라디오 녹화를, 정인욱의 아버지는 치과 치료를 받으러 가야 했기 때문.

걱정이 된 허민은 "혼자 할 수 있겠어?"라고 물으며 밥 먹이기, 약 먹이기, 놀아주기, 낮잠 재워주기 등의 할 일을 설명했다.

이후 혼자가 된 정인욱은 허민이 시킨 일을 수행하면서도 청소기 머리 묶기, 튀밥 촉각 놀이 등 색다른 육아법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그는 튀밥 촉각 놀이를 하면서 거실을 난장판으로 만들었고, 집으로 돌아온 허민과 정인욱의 아버지가 이를 보고 "이게 뭐야?", "개판이다"라며 경악해 '결미야' MC들의 공감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정인욱의 첫 독박 육아는 오는 18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결미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