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결사곡3'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결사곡3' 방송 화면.


TV조선 새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3’ 3차 티저가 공개됐다.

오는 26일 첫 방송되는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 3(이하 ‘결사곡3’)는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지난 ‘결사곡2’는 전국 시청률 16.6%, 분당 최고 시청률 17.2%라는 기록으로 TV CHOSUN 드라마 사상 최초로 종편 드라마 시청률 역대 TOP3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와 관련해 ‘결사곡3’가 42초 분량의 ‘3차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폭주행 특급열차의 서막을 알렸다.

먼저 서동마(부배 분)는 남가빈(임혜영 분)의 어깨를 감싸 안으며 “여자들 영양가 있는 남자 절대 안 떠나”라고 얘기했고, 남가빈이 롤러코스터를 타자 “그러니까 놀 만큼 놀고 가야 돼”라는 말을 남겨 의미심장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사진=TV조선 '결사곡3'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결사곡3' 방송 화면.
이어 ‘상처받은 아내들의 새로운 사랑’이라는 자막이 뜨며 새로운 커플의 탄생을 알려 시선을 강탈했다. 와인잔을 부딪힌 부혜령(이가령 분)이 “없는 게 뭐예요?”라고 서반(문성호 분)에게 묻자 서반이 “여자요”라는 무미건조한 대답으로 눈길을 끈 것. 그 뒤 사피영(박주미 분)이 엘리베이터에 같이 탄 서반을 의식한 채 “부혜령이 작정하고 달라붙으니 부장님도 남자겠다 시간문제잖아”라고 추측하는 순간 부혜령이 미소를 지어 묘한 기운을 형성했다.

더욱이 취기에 오른 이시은(전수경 분)을 강력하게 끌어당긴 묘령의 사람이 이시은의 손을 따뜻하게 잡아주는가 하면, “인생 새옹지마래더니 박해륜 덕에. 미워하지 말아야지”라며 미소짓는 이시은의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반면 서반은 수영복 차림의 김동미(이혜숙 분)를 번쩍 안았고, 서반에게 안긴 김동미는 “평생 남자라곤 원장님 뿐이었어요”라는 말과는 상반되는 도발적인 행동으로 “그러기가 쉬워요?”라고 울먹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게다가 “언닌 전생에 나라를 구한 게 틀림없어요”라고 했던 아미(송지인 분)의 음성 뒤로 누군가와 행복하게 통화를 하는 사피영이 등장해 기대감을 높였다.

그런가 하면 검은 옷을 입은 아미는 “아버님 모시려고요”라며 죽은 신기림(노주현 분)의 사진을 두고 향을 피웠고, 김동미는 “물어도 안 보고?”라며 경악했다. 이후 아미가 “그럼 이방에다 차려 드릴까요?”라고 냉랭하게 되묻자, 김동미가 “나가~!!”라고 소리치면서 극렬한 대립을 암시, ‘결사곡3’의 마력을 대방출했다.

제작진 측은 “‘결사곡3’는 기막힌 러브라인과 업그레이드된 기묘함을 선보인다”며 “화려한 싱글로 돌아온 세 아내의 변신과 ‘마성의 남자’ 서반의 짝은 누가 될지 2월 26일 첫 방송될 ‘결사곡3’를 통해 꼭 확인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3는 오는 2월 26일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