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하늘./사진제공=티에이치컴퍼니
배우 강하늘./사진제공=티에이치컴퍼니


배우 강하늘이 KBS 새 드라마 ‘나무는 서서 죽는다’에 캐스팅됐다.

강하늘은 최근 ‘나무는 서서 죽는다’에 출연을 확정, 무명배우 유재헌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나무는 서서 죽는다’는 북에서 온 시한부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귀순한 손자를 연기하는 한 남자의 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강하늘이 맡게 된 유재헌은 모든 게 부족한 채 살아온 인생과는 다르게 자기애와 자존감이 넘치는 긍정적이고 낙관적인 성격의 소유자다. ‘하고 싶은 것을 하자’라는 인생의 좌우명을 가지고 지방 극단의 연극배우로 지내던 그는 한 노신사로부터 ‘어떤 할머니의 귀순한 손자를 연기하라’라는 뜬금없는 제안을 받고 인생의 커다란 전환점을 맞이한다.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비와 당신의 이야기’, ‘청년경찰’, ‘동주’, ‘스물’ 등을 비롯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미생’, ‘ 상속자들’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통해 꾸준히 대중과 소통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강하늘이 ‘나무는 서서 죽는다’를 통해 새로운 캐릭터 변신에 나선다고 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또한 ‘나무는 서서 죽는다’는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강하늘과 인연이 있는 제작진이 재회하며 어떤 시너지를 만들어낼지 뜨거운 관심을 모은다.

따스한 메시지로 감동을 전할 ‘나무는 서서 죽는다’는 강하늘의 캐스팅 소식을 전하며 제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강하늘에 이어 어떤 배우들이 ‘나무는 서서 죽는다’에 합류하게 될지 방송 업계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나무는 서서 죽는다’는 곧 주연 배우 캐스팅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할 계획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