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랑수업'./ 사진=채널A 방송화면
'신랑수업'./ 사진=채널A 방송화면


가수 영탁이 이상형을 밝혔다. 시원하게 웃는 사람이 좋다고 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에서는 김찬우와 영탁이 만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찬우는 영탁이 2009년 4인조 그룹으로 활동할 당시 SBS '스타킹'에 출연한 것을 언급했다.

영탁은 "그룹이 잘 안 됐다. '스타킹' 이후 친구랑 듀엣으로 활동했다. 이런저런 방송을 해 봤는데 잘 안 되더라. 가수로서 한계가 있다는 걸 느꼈다"라며 "제일 힘들었던 건 꿈이 없다는 거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영탁은 "듀엣 실패한 이후 처음 이력서를 써봤다. 대학교에서 오퍼가 와서 2년 동안 시간강사로 일했다"라며 "경연 프로그램 나갔을 때 제자들에게 연락이 많이 왔다. 앞서 트로트를 시작했을 때부터 제자들이 의아해 했다. '어 트로트 하네?' '돈을 위해 트로트를 선택하신 거냐'라고 말하더라. 그래서 제가 '음악은 하나다. 장르에 귀천이 없다. 자신이 잘하고 좋아하는 음악이면 된다'라고 말해줬다"고 떠올렸다.

또 영탁은 "어느날 '누나가 딱이야' 가이드를 하게 됐다. 원래 제 노래가 아니었다"라고 털어놨다. 김찬우는 "가이드를 잘 불러서 네 노래가 된 거네. 트로트가 운명처럼 다가왔구나"라고 했다.

영탁은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비하인드도 들려줬다. 그는 "제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클럽은 픽션이고 실제로 술집에서 일어난 일이었다"라며 "원래 영기 주려고 만든 노래다. 데뷔 할 영기에게 줬는데 부르기 어렵다며 거절하더라. 노래를 장민호 형한테 들려줬더니 '좋다 네가 불러라'라고 했다. 그래서 '노래가 너무 가볍지 않냐'고 했더니 '네가 그렇게 무겁진 안잖아'라고 말하더라. 어쨌든 운명처럼 제가 부르게 된 노래다"라고 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홍현희는 "영기, 장민호 씨가 땅을 치며 후회하겠다"고 했다.

이후 영탁과 김찬우는 술 한잔 기울이며 무한 먹방을 펼쳤다. 영탁은 "제가 언젠가 결혼해도 음식투정은 안 할 것이다. 주는대로 다 먹는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찬우는 "음식 먹는 건 안 까다로운데 여자 보는 건 까다롭냐?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고 물었다.

영탁은 "외모 말씀하시는 거냐?"며 "웃는 모습이 예쁜 사람이 좋다. 줄리아 로버츠, 앤 해서웨이처럼 밝고 시원한 분이 좋더라"라고 말했다.

김찬우는 "우리나라로 치면 김혜수 씨네"라고 하자, 영탁은 "맞다. 김혜수 선배님도 시원하다. 시원시원하게 웃는 사람이 좋다"라고 했다. 그러자 김찬우는 "사람이 무슨 냉면이냐 시원하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