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십 후 깜짝 고백
안소희, 첫 등장
전미도, 암 말기였다
'서른, 아홉'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서른, 아홉'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서른, 아홉' 연우진이 손예진에게 불쑥 다가갔다.

17일 밤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서른, 아홉'(극본 유영아 연출 김상호) 2회에는 차미조(손예진 분)의 피부과에 김선우(연우진 분)가 새로 들어오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차미조의 언니 차미현(강말금 분)은 "김선우와 잘 해봐라"라고 말했고 차미조는 "난 이제 곧 떠난다니까"라고 말했다.

김진석(이무생 분)은 정찬영(전미도 분)을 찾아왔고 "공부 더 하고 싶다고 했지? 파리아트스쿨이야. 너도 마흔된 기념으로 공부해"라며 유학을 제안했다. 정찬영은 "그럼 같이 가든가"라고 말했지만 김진석은 긍정적인 대답을 하지 않았다. 김진석은 "나 왜 이렇게 우유부단한 지 모르겠어"라며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하겠다고 에둘러 말했다.

차미조의 부모는 "공황장애는 언제부터 온 거야? 미국 가도 돼. 그런데 아빠도, 엄마도 같이 가"라며 입양 딸 차미조를 사랑하는 모습을 보였다. 차미조는 김선우에게 "부모님에게 차라리 혼나는게 나을 뻔 했다"라며 고개를 내저었다.

김선우는 차미조의 차를 빌려 동생 김소원(안소희 분)과 만났다. 김소원은 "아버지는 아셔? 우리 이렇게 만나서 노는 거"라고 물었다. 김선우는 "무슨 질문이 그래? 동생이랑 만나서 밥 먹고 노는 거 자연스러운 거잖아"라고 말했고, 김소원은 "나 이제 더이상 오빠 동생 아니잖아"라고 반응했다.

앞서 차미조는 김선우와 하룻밤을 보낸 것에 대해 "사고"라고 표현했지만 이후 다시 만나 "사고 아니었다"라며 김선우에게 사과했다.

회식 후 김선우는 차미조에게 "꼭 미국에 가야 하는 거냐. 골프를 무슨 미국까지 가서 치냐"라며 "말을 못 알아듣는구나. 머리가 나쁜가? 네가 딱 나타나서 꽂혔다는 말이잖아. 나 고백한 거다. 좋아해도 되지?"라고 고백했다.

한편, 건강검진 결과가 나왔고 차미조는 정찬영이 암 4기라는 것을 알고 오열했다. 차미조는 김진석에게 달려가 "너 죽일 거야. 너 때문이야"라고 소리쳐 울었고, 정찬영의 장례식이 이어져 충격을 안겼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