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VS 해군 조리병
"이정도면 재입대"
조나단의 매력은?
'외나무 식탁' / 사진 = JTBC 제공
'외나무 식탁' / 사진 = JTBC 제공


'외나무 식탁'이 육군과 해군의 양보 없는 맛 판 승부로 흥미를 고조시킨다.

무명 요리사들의 밥상 라이벌전으로 매회 화제를 모으고 있는 JTBC '외나무 식탁'이 17일 방송에서 육군과 해군 조리병들의 대결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국군장병들의 삼시 세끼를 책임지는 조리병 중에서도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육군과 해군 대표 두 부대가 맞붙게 된 것.

육·해·공군 다수의 부대가 참가한 국군 요리 대회(2021 황금삽 셰프 어워즈)에서 1등을 차지했던 육군 승리 5군단은 디펜딩 챔피언다운 자신감을 드러내고 이에 맞서는 해군 작전사령부는 두 번의 패배는 없다며 칼을 갈고 출전, 치열한 리턴 매치가 펼쳐질 예정이다.

대결에 앞서 작전 회의를 위해 해군 팀을 찾아간 슬리피와 오마이걸 효정은 중식 코스 요리 같은 고퀄리티 음식들을 맛보고 "진짜로 군대에 나오는 음식이 맞냐"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특히 강력한 후보들이 많아 최종 메뉴 선정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해 벌써부터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육군 팀을 만난 iKON 구준회는 집밥을 그리워할 군인들을 위해 정성 어린 구준회 어머니 표 도시락을 깜짝 선물해 육군 조리병들을 감동시킨다. 조나단 역시 본인의 소울 푸드라며 군대에서 먹을 수 없는 귀한 디저트를 준비해 2차 감동을 선사한다고.

이어 조나단은 작전 회의를 빙자한 먹방으로 신흥 대식가다운 순삭 스킬을 발휘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먹방을 지켜본 구준회는 "나단이 같은 아들이 있으면 참 좋을 것 같다"고 흐뭇해해 막내라인인 두 사람의 브로맨스 케미가 폭발했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이번 요리 대결의 승부처는 국물 맛 대결로 육군 팀의 팽국밥, 해군 팀의 감자미역찌개가 그 주인공. MC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극찬을 받은 두 팀의 막상막하 국물 맛 대결의 승자는 누가 될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또한 군필자들은 라떼(?)시절을 소환하며 달라진 군 급식 클래스에 감탄을 금치 못한다. 해군 출신 이용진은 "양만춘함을 타고 적도를 지났을 때의 황홀함이 다시 느껴진다"며 "저보다 어리지만 엄마라고 부르고 싶을 정도"라고 덧붙였고, 김준현은 "이정도면 재입대 고려한다"는 폭탄선언을 했다고 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과연 승리를 거머쥔 팀은 어디일지, 자존심을 건 육군과 해군 요리 대결의 결과는 17일 밤 9시 '외나무 식탁'에서 공개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