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그룹 샤이니 키와 민호가 아찔했던 지난밤의 흔적부터 과도한 우정에서 발발된 해장 불협화음까지 쉴 틈 없이 케미스트리를 선보인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샤이니 키와 민호의 과음 다음날이 공개된다.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샤이니 키와 민호가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역대급 케미스트리를 자랑한다. 지난주 방송 말미 두 사람의 91즈, 달라서 오히려 좋아 편이 예고되며 폭발적인 조회수를 기록, SNS를 뜨겁게 달궜다. 15년 동안 함께 활동해왔지만 한결같은 극과 극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91즈라는 애칭을 얻은 두 사람의 일상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키는 소파 위 낯선 민호와 함께 아침을 맞는다. 두 사람은 지난밤 알코올 질주를 짐작케 하는 술톤 페이스로 등장해 폭소를 유발한다. 퉁퉁 부은 얼굴은 물론 밀려오는 숙취에 "진짜 말 걸지 마"를 수없이 외치며 명치에서 손을 떼지 못하는 모습을 통해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특히 키의 리얼한 만취 현장이 포착돼 역대급 웃음 폭탄이 예고됐다. 민호는 아찔했던 지난밤, 만취 현장 1열에서 직접 찍은 오프숄더 키의 세로 직캠을 재생해 이불킥을 유발하는 등 만만치 않은 하루의 시작을 알렸다는 후문이다.

키는 민호의 끊이질 않는 어택에 "제 인생에 흠을 찾고 싶은 거다. 민호도 깔끔하지 않다"고 반격, 오직 찐친 만이 할 수 있는 100% 팩트에 기반한 폭로전으로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무지개 살림꾼으로 늘 야무진 모습만 보였던 그의 허점이 민호에 의해 줄줄이 밝혀졌다고.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15년 지기 민호의 통제를 벗어난 입은 키의 극대노를 부르며 꿀잼을 안길 전망이다. 태민, 태연에 이어 기안84와도 오순도순 우아한 식사를 보여줬던 키가 민호 앞에서는 와르르 무너졌다고. 분노를 이기지 못한 키는 냉장고를 붙들고 헤드뱅잉을 하는가 하면, 침대 위 용수철처럼 튀어 오르는 등 대환장 파티가 예고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설거지를 사이에 둔 팽팽한 신경전도 모자라 눈을 뜬 후로 단 한 번의 일치도 이뤄지지 않는 해장 불협화음을 자랑했다는 전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