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이런 연기는 처음, 매 장면 설레"
이혜영 "발목도 안 좋은데 킬힐이라니, 출연 고민"
김성령 "부담스러움이 도전의식으로"
'킬힐' 배우 이헤영, 김하늘, 김성령./사진제공=tvN
'킬힐' 배우 이헤영, 김하늘, 김성령./사진제공=tvN


세 여자 김하늘, 이혜영, 김성령이 짜릿한 전쟁을 예고했다.

15일 오후 tvN 새 수목드라마 '킬힐'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배우 김하늘, 이혜영, 김성령과 노도철 감독이 참석했다.

'킬힐'은 홈쇼핑에서 벌어지는 세 여자의 끝없는 욕망과 처절한 사투를 그린 작품. 오를수록, 더 높을수록 탐하고 싶어지는 욕망과 권력. 이를 둘러싼 세 여자의 뜨겁고도 격정적인 이야기가 펼쳐진다. '검법남녀' 시리즈, '군주-가면의 주인' 등을 연출한 노도철 감독과 신광호, 이춘우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킬힐' 노도철 감독./사진제공=tvN
'킬힐' 노도철 감독./사진제공=tvN
노도철 감독은 "패션 쇼호스트를 둘러싼 홈쇼핑을 무대로, 늘 톱이 되고 싶었지만 2등에 자리에 머물렀던 한 쇼호스트가 바닥에 주저앉은 후 전무로부터 기묘한 제안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꽂힌 부분은 인간의 욕망과 탐욕에 대한 작가의 통찰력"이라며 "패션 쇼호스트의 이야기지만, 우리 삶 전체에 모든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들이 담겨 있다. 인간의 욕망을 적나라하게 까 뒤집어보자는 기획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 감독은 '킬힐'의 매력에 대해 "흑과 백으로 완벽하게 나뉘지 않는 모호한 경계선에 있는 캐릭터들이라 입체적이다. 경계를 넘나드는 회색층을 가지고 있어 현실적인 이야기가 될 거로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제목의 의미를 묻자 노 감독은 "신분 상승, 욕망의 매개체임과 동시에 모든 걸 '킬'해버리고 1등할 것 같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노 감독은 캐스팅에 유일하게 힘을 쏟은 건 이혜영이라며 "내가 늦게 합류했는데 이미 이혜영 배우가 세 번의 제안을 거절해서 제작사는 다른 배우를 구하고 있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이혜영 배우가 아니면 안 한다, 내가 설득해 보겠다고 만나게만 해달라고 했다. 이혜영 선배님이 도도한 최종 보스만 연기 하셨는데 이분이 오너가의 집사로서 굽신굽신하는 모습을 보면 새롭겠다고 감언이설로 설득했다"고 밝혔다.
'킬힐' 배우 김하늘./사진제공=tvN
'킬힐' 배우 김하늘./사진제공=tvN
김하늘은 꿈틀대는 욕망으로 UNI 홈쇼핑 탑 쇼호스트 자리를 노리는 우현 역을 맡았다.

김하늘은 "몇 년 전부터 여자 배우들과 촬영을 하고 싶었다. 본의 아니게 대부분 남자 배우들과 호흡을 맞췄더라. 물론 남자 배우와 호흡을 주고 받으면서의 설레임도 있고 멜로성이 강한 작품이 재미도 있지만, 여자 감성의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며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강하고 표현도 많고 여러 감정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흥미롭게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한테 이런 연기 처음 해본다고 몇 번을 말할 정도로 기존에 했던 연기와 완전히 다르다. 그 안에서 매력과 희열을 느낀다. 매 장면 설렌다"고 덧붙였다.

쇼호스트 캐릭터를 위해 실제로 홈쇼핑을 많이 봤다는 김하늘. 그는 "쇼호스트들의 애티튜드가 분명하게 있더라. 상품이 잘 보이기 위한 손동작이 있다. 최대한 그런 부분을 자연스럽게 해보고자 했다"며 "홈쇼핑 대사가 제일 어렵다. 실제 쇼호스트는 자연스럽게 홍보하는 건데, 나는 정해진 대사로 하려고 하다 보니 어렵더라"고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킬힐' 배우 이혜영./사진제공=tvN
'킬힐' 배우 이혜영./사진제공=tvN
이혜영은 평사원에서 UNI 홈쇼핑의 부사장이 된 신화의 주인공이자 조금의 실수도 용납하지 않는 살벌한 마녀 모란으로 분한다.

이혜영은 "나는 선택을 받았다는 생각이 든다. 감독님과 작가님이 처음부터 기모란 역에는 이혜영 선배님이 해줘야 한다고, 내가 망설이니까 '망설이세요, 기다릴게요'라고 해줬다"며 "안 했으면 큰일 날 뻔했다. 하길 잘했다"고 말했다.

이어 "망설였던 이유는 내가 이런 스피드를 따라갈 수 있을까, 그러기엔 난 좀 늙지 않았나, 발목도 안 좋은데 킬힐이라니 라는 약간의 두려움이 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에 도전해보고 싶은 의지가 생기더라"고 덧붙였다.

모란 캐릭터의 매력에 대해서는 "열등감도 있지만 불안하다. 그게 마음에 들고 궁금하더라"고 말했다.

김하늘, 김성령과의 호흡을 묻자 이혜영은 "김하늘은 5살 딸의 엄마, 김성령은 두 아들의 엄마라는 것 외에 선입견이 없었다"며 "(한 마디로) 김하늘은 냉정, 김성령은 열정이다. 나는 냉정과 열정 사이"라고 말했다.
'킬힐' 배우 김성령./사진제공=tvN
'킬힐' 배우 김성령./사진제공=tvN
김성령은 태생부터 하이클래스이자 UNI 홈쇼핑의 간판 쇼호스트 옥선을 연기한다. 김성령은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 스토리가 어떻게 전개될지에 대한 궁금증이 컸다"며 "나도 이번 작품 선택이 부담스러웠는데 도전의식이 생겼고, 긴장감이 폭발하면 더 큰 에너지로 발산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관전포인트를 묻자 김성령은 "채널을 돌리다 홈쇼핑을 보게 되면 어느 순간 빠져들게 되지 않나. 그러다 보면 주문하고 있고. 그런 홈쇼핑의 백스테이지를 볼 수 있는 재미도 있고, 세 여배우의 패션을 보는 재미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하늘은 "다음 회가 너무 궁금해 진다. 어떻게 펼쳐질지 상상이 안 될 정도로 생각하지 못하는 방향으로 흘러간다"고 강조했다.

이헤영은 "모든 배우의 캐스팅이 잘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노 감독 역시 "1순위 배우들만 모았다. 구멍이 없다"고 자신했다.

'킬힐'은 오는 2월 2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