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하늘./사진제공=tvN
배우 김하늘./사진제공=tvN


배우 김하늘이 쇼호스트 캐릭터를 위해 홈쇼핑을 많이 봤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tvN 새 수목드라마 '킬힐'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킬힐'은 홈쇼핑에서 벌어지는 세 여자의 끝없는 욕망과 처절한 사투를 그린 드라마입니다. 오를수록, 더 높을수록 탐하고 싶어지는 욕망과 권력. 이를 둘러싼 세 여자의 뜨겁고도 격정적인 이야기를 그린 작품.

김하늘은 꿈틀대는 욕망으로 UNI 홈쇼핑 탑 쇼호스트 자리를 노리는 우현 역을 맡았다.

김하늘은 "몇년 전부터 여자 배우들과 촬영을 하고 싶었다. 본의 아니게 대부분 남자 배우들과 호흡을 맞췄더라. 물론 남자 배우와 호흡을 주고 받으면서의 설레임도 있고 멜로성이 강한 작품이 재미도 있지만, 여자 감성의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며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강하고 표현도 많고 여러가지 감정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흥미롭게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한테 이런 연기 처음 해본다고 몇 번을 말할 정도로 기존에 했던 연기와 완전히 다르다. 그 안에서 매력과 희열을 느낀다. 매 장면마다 설렌다"고 덧붙였다.

쇼호스터 캐릭터를 위해 실제로 홈쇼핑을 많이 봤다는 김하늘. 그는 "쇼호스트들의 애티튜드가 분명하게 있더라. 상품이 잘 보이기 위한 손동작이 있다. 최대한 그런 부분을 자연스럽게 해보고자 했다"며 "홈쇼핑 대사가 제일 어렵다. 실제 쇼호스트는 자연스럽게 홍보하는 건데, 나는 정해진 대사로 하려고 하다 보니 어렵더라"고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