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곡3' 스틸컷./사진제공=(주)지담 미디어
'결사곡3' 스틸컷./사진제공=(주)지담 미디어


TV조선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3’ 박주미와 지영산이 차갑게 돌아섰던 모습에서 180도 변신,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오는 2월 26일 첫 방송되는 ‘결혼작사 이혼작곡3’(이하 ‘결사곡3’)는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무엇보다 지난 ‘결사곡2’는 전국 시청률 16.6%, 분당 최고 시청률 17.2%라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앞으로 이어질 ‘결사곡3’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시즌2에서는 가장 완벽한 이중생활을 유지하던 40대 남편 신유신(지영산 분)의 불륜이 발각되며 대파란이 일어났던 상황. 신유신은 이혼 후 자신의 집으로 들어온 아미(송지인 분)와 김동미(이혜숙 분)와 골치 아픈 한집살이를, 사피영(박주미 분)은 딸 지아(박서경 분)와 독립을 시작했지만, 지아를 핑계로 집을 드나드는 신유신으로 인해 난감한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박주미와 지영산의 ‘가운 블루스’ 현장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는 지난 9일 공개된 ‘결사곡3’ 2차 티저 영상에도 담겨 충격을 줬던 장면. 고급 호텔 스위트룸에서 가운만 입은 사피영과 신유신은 가볍게 춤을 추며 로맨틱함을 물씬 풍긴다. 게다가 부드러운 표정의 신유신에게 애교 만발한 미소를 짓던 사피영이 마치 볼 뽀뽀 1초 전처럼 보이는 초밀착 스킨십을 선사해 혼란스러움을 배가시키는 것. 과연 이혼을 하며 남남을 선언했던 두 사람의 예측 불가 애정 씬은 재결합의 신호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주미와 지영산의 ‘빽 투 더 사랑꾼’ 장면은 지난 1월 중순에 촬영됐다. 박주미는 긴장한 지영산에게 장난을 치며 분위기를 북돋웠고, 지영산은 박주미의 응원에 힘을 얻어 여심을 공략할 스윗 가이로 변신했던 터. 자연스럽게 호흡을 빛낸 두 사람은 극을 더욱 풍성하게 이끌며 스태프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제작진 측은 “박주미와 지영산은 대본 해석 능력이 탁월한 배우들”이라며 “현실일지, 꿈일지, 알 수 없는 이 장면에서 인간의 최남단 심리를 표출하는 피비(임성한) 작가의 미러링 화법이 등장한다. 2월 26일 첫 방송되는 ‘결사곡3’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결혼작사 이혼작곡3’는 오는 2월 26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