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전 축구선수 조원희 아들이 11살이라는 나이가 믿겨지지 않는 복근을 자랑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에서는 조원희의 아들이 줄리엔강과 최영재에게 1일 축구 레슨을 해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조원희와 아들 윤준이는 실내 연습장에서 축구 연습에 나섰다. 두 사람을 찾아온 건 줄리엔강과 최영재였다. 줄리엔강과 최영재는 상의를 탈의한 채 등장했다. 조원희는 "제가 유튜브에서 피지컬FC를 창단했다. 대한민국에 내노라하는 피지컬 괴물만 모셔서 축구팀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조원희는 "삼촌들 몸 어때?"라고 물었다. 윤준이는 "옷을 벗고 오셔서"라며 당황해했다. 조원희는 "아빠가 삼촌들을 운동을 가르쳐주고 있는데 혹시 도움이 될 수 있겠니?"라고 물었다. 윤준이는 "도움이 되고 싶다"고 답했다. 최영재는 "윤준아 우리 뭐부터 하면 돼?"라고 했다.

워밍업으로 푸시업을 하기 전 조원희도 상의를 탈의했다. 이들은 몸풀기로 푸시업 대결에 나섰다. 물론 윤준이도 함께였다. 윤준이는 20개의 푸시업을 거뜬하게 해내 시선을 끌었다. 특히 11살이 믿기지 않는 선명한 복근을 자랑하기도. 이를 본 줄리엔 강, 최영재와 스튜디오 MC들은 놀라워했다. 앞서 윤준이는 스피드, 감각, 스텝이 중요하다고 했지만 "축구는 피지컬"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워밍업을 마친 윤준이는 축구 실력을 뽐냈다. 이동국은 "순간적으로 스피드 변화가 있다. 수비수들이 힘들어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줄리엔강과 최영재의 슈팅을 받아본 윤준이었다. 조원희는 두 명 중에 잘하는 사람이 누구인지 꼽아달라고 했다. 윤준이의 선택은 줄리엔강이었다. 윤준이는 "딱 마나자마자 가슴이 뛰었다. 빵꾸X꾸 드라마에 나왔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그렇게 두 사람의 일일 코치가 된 윤준이었다.

윤준이는 순발력-스텝 훈련부터 고무 밴드 저항 훈련까지 체계적으로 진행했다. 줄리엔강과 최영재는 윤준이의 지휘 아래 열심히 훈련에 임했다. 이어 2대 2 풋살을 진행했다. 윤준이는 줄리엔강과 팀을 이뤘고, 조원희와 최영재가 한 팀으로 대결을 펼쳤다. 조원희는 아들을 이기기 위해 훼이크 기술을 선보였다. 승리를 거머쥔 건 윤준이와 줄리엔 강이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