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수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유인수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배우 유인수가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시즌2를 열심히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유인수는 최근 텐아시아와 만나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과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던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함께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다. 극중 유인수는 윤귀남을 연기했다. 윤귀남은 좀비보다 더 위협적인 존재가 되어가는 인물.
유인수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유인수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유인수는 '지금 우리 학교는' 시즌2에 대해 묻자 "저도 정말 좋았던 작품에 또 참여하면 좋을 것 같다. 아직 아무런 말씀이 없으시다. 뚜렷하게 구체화된 게 없어서 그런 걸지도 모르겠다. 저에게 이야기를 안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원작을 기반으로 시즌1을 집필하셨다면 시즌2는 새로운 각색이 들어가야하는 부분이 많을 것이다. 이제서야 구체화 시키고 있는 것 같다. 저도 극중에서 살아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열심히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인수는 '지금 우리 학교는'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초고를 받았을 때는 지금의 방송에 나온 것보다 원작에 가까운 장면이 많았다. 감독님과 계속 이야기를 나눴다. 제가 표현하고자 하는 귀남과 원작에서의 귀남이 다른 지점이 있었다. 그 지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수정을 거쳐서 지금의 귀남이를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유인수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유인수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그는 "그 지점에 대해 감독님께 감사한 점이 많다. 제가 어떻게 보면 잘 표현할 수 있는 표현 위주로 말씀을 드렸더니 캐릭터에 녹아들게끔 수정을 해주셨다. 그 전에 제가 대본을 쭉 봤을 때 윤귀남이라는 인물을 단순히 싸이코패스 성향을 가진 인물로서 표현하게 된다면 단면적이고 뻔한 인물이 될 것 같았다. 원작에서 싸이코패스적인 모습이 나왔을 때는 그만큼 그 모습을 구체화 시켜줄 수 있는 장면이 많았다"며 "어떻게 보면 이 인물을 단순하게 싸이코패스적인 인물로 표현하면 뻔한 인물이 될 수 있겠다 싶었다. 받아들이는 분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저는 최대한 싸이코패스적인 인물로 표현하려고 하지 않았다. 감독님 역시 인간으로서 작용, 반작용하는 부분에 대해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고 설명했다.

또한 "너무나도 평범한 인간이 어느 한 순간에 힘을 가졌을 때 그 힘을 섬세하게 제어해서 사용하는 게 아니라 그 힘을 즐거워하고, 그렇게 행동을 하는 모습을 제3자가 볼 때 시간이 지나면서 괴물이 되어가는 걸 표현하고 싶었다. 그러면서 인간일 때와 좀비가 됐을 때 연결성을 주고 싶었다. 예를 들면 윤귀남이 인간일 때 계속 껌을 씹는다. 나중에는 손가락을 씹는 것과 연결했다. 단순히 껌 씹는 게 아니라 연결성을 주려고 했었다. 다른 인물 되고싶어서 점점 괴물이 되는 걸 보여주려고 했었다"고 전했다.

한편 '지금 우리 학교는'은 지난달 28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애 공개됐다.

강민경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