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국가수'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국가수' 방송 캡처


'국가수' 출연자들이 관객으로 몰래 온 어머니들의 모습에 눈물을 쏟았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국가수'에서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노래'를 주제로 하하 팀(하하, 신봉선, 박창근, 고은성, 조연호)과 김종민 팀(김종민, 김동현, 이솔로몬, 김동현, 이병찬)이 두 번째 커튼콜 대결을 펼쳤다.

하하 팀과 김종민 팀은 첫 번째 커튼콜 대결로 각각 30만 원, 20만 원을 획득했다. 두 팀은 이동 차량 선택을 두고 더 좋은 차량을 가져가기 위해 티격태격했다.

멤버들은 신조어 맞히기 퀴즈 미션을 수행해야 했다. 무대 뒤에서는 조연호, 이병찬, 고은성, 김동현, 박창근의 어머니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이 사실을 모르는 멤버들은 미션 수행에 몰두했고, 어머니들이 등장하자 깜짝 놀랐다.

미션 수행 후 가장 먼저 도착한 이병찬은 조장혁의 '러브'를 선곡했다. 무대에 오른 이병찬은 어머니가 온 것을 확인했다. 그는 '러브'를 부르다 노래가 끝날 때쯤 북받쳐 오른 감정에 눈물을 쏟기도 했다. 이병찬은 "저를 낳아주신 부모님에 대한 마음을 담아 골랐다"고 말했다.

커튼콜 두 번째 무대에 오른 것은 고은성이었다. 고은성은 조수미의 '바람이 머무는 날'을 불렀다. 고은성은 "엄마라는 가사가 나온다. 아들들에게 가장 소중한 존재는 어머니다. 엄마가 방송을 보면 어떨까 생각하며 골랐다"고 말했다. 무대에 오른 고은성은 어머니의 얼굴을 확인했다. 그는 눈물을 애써 참으며 무대를 이어갔다. 고은성 어머니는 그런 아들을 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무대를 마친 고은성은 "엄마가 올 줄 몰랐다"며 어머니 옆에서 눈물을 흘렸다.

세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이솔로몬이었다. 이솔로몬의 어머니는 급한 회사 일로 인해 부득이하게 참석하지 못했다. 이솔로몬은 "어머니가 오셨으면 좋았겠지만 먼 걸음 해야하니 힘드셨을 수도 있을 것"이라며 "아쉬움이 조금 있지만 너무 사랑한다"고 어머니를 향한 마음을 표했다. 대신 다른 어머니들이 이솔로몬의 무대를 함께 응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조연호는 네 번째로 무대에 올랐다. 조연호는 라디의 '엄마'를 선곡했다. 조연호 역시 관객석에 있는 어머니를 확인했고, 어머니에게 다가가며 노래를 마쳤다. 그는 참고 있던 눈물을 결국 터트리기도 했다. 조연호는 "원래 정말 눈물이 없는 강한 분인데, 처음 보자마자 눈물을 흘리는 모습에 무너졌다"고 말했다.

박창근은 '꿈의 대화'를 선곡해 다섯 번째로 무대를 꾸몄다. 박창근은 무대에 너무 열중한 나머지 객석에 어머니가 와있다는 사실을 뒤늦게야 알았다. 박창근이 "엄마는 내게, 내 눈으로 좀 더 많이 봐야 하는 존재"라고 말하자 MC 김성주는 "나와계신 것도 확인 못하지 않았냐"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동현은 마지막으로 무대에 올라 '내 아픔 아시는 당신께'를 불렀다. 김동현의 어머니도 눈시울을 붉혔다. 김동현의 무대가 끝나고 모자는 서로 장난치며 유쾌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김동현 어머니는 "제가 냉정한 편이라 오늘 눈물이 안 날까봐 돌아가신 시아버님, 어머님을 생각했다"고 말해 모두를 웃게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