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본 인증샷 공개
본방사수 유발자
마지막 반전 있을까
수애 / 사진 =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제공
수애 / 사진 =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제공


배우 수애가 '공작도시' 마지막 회를 앞두고 시청 독려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10일 마지막회 방송을 앞둔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에서 아트스페이스진의 대표이자 성진가의 혼외자인 남편을 대통령으로 만들고자 하는 꿈을 품고 거침없이 나아가는 인물인 재희(수애 분)로 분해 호연을 펼치고 있는 수애의 본방사수 독려 인증샷이 공개됐다.

먼저, 수애는 극 중 성진가 실세 한숙(김미숙 분)과 엎치락뒤치락 완력 다툼을 펼치는 둘째 며느리 재희로 매 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감탄을 자아냈다. 여기에 자신을 닮아 마음이 갔던 미술관 도슨트 이설(이이담 분)의 과거 진실과 죽음을 마주한 뒤 재희의 요동치는 감정 그리고 종잡을 수 없는 행보는 극의 텐션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러한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수애는 등장마다 임팩트 있는 카리스마를 뿜던 재희와는 또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얽히고설킨 관계 안에서 복잡다단한 감정을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하던 모습이 아닌 본래의 활기와 생기가 가득한 면면으로 더욱 눈길을 끈다.

뿐만 아니라, '공작도시' 대본을 들고 포즈와 함께 짓고 있는 해사한 미소의 수애는 마치 봄을 부르는 듯 따뜻한 기운까지 뿜어냈다. 더욱이 서늘한 기운을 풍기던 재희와는 상반되는 아우라로 반전 매력까지 확인시켰다.

이렇듯 깊은 연기 내공의 수애는 ‘공작도시’에서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소화력과 빈틈없이 이어지는 감정선으로 극의 몰입을 높인 것은 물론, 극한으로 치닫는 전개 속에서 묵직하게 중심을 잡으며 켜켜이 쌓아온 인물 서사에 이해와 설득을 더했다.

이에 성진가와 대척점에 서게 된 재희가 10일 본 방송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과연 이 이야기의 끝은 어떻게 될 것인지 많은 이들의 기대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공작도시' 마지막회는 10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