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생일에 긴급회의
김봉곤, '버터남' 변신
세 딸의 합동 무대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김봉곤 부부가 세 딸의 이벤트에 감격한다.

12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엄마의 생일을 맞아 아빠 김봉곤과 함께 이벤트를 준비하는 세 딸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자한, 도현, 다현은 엄마의 생일을 앞두고 긴급 회의에 돌입했고, 선물을 준비하지 못했다는 김봉곤에게 "밥상은 차려져 있으니까 숟가락만 얹으면 된다"면서 서프라이즈 이벤트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생일 당일, 세 자매가 준비한 생일 선물이 공개되자 엄마는 소녀 같이 들뜬 모습으로 감격했다. 김봉곤도 이날만큼은 '훈장 스타일'을 벗고 로맨틱한 '버터남'으로 변신해 아내를 향한 진심을 수줍게 고백했다고.

여기에 생일 이벤트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한 도현, 다현 트롯 자매의 귀여운 합동 무대까지 펼쳐졌다고 해 부모님에 대한 사랑과 감사가 듬뿍 담긴 깜짝 이벤트는 무엇일지 궁금증과 기대감이 수상승하고 있다.

효심 깊은 세 자매가 준비한 생애 최고의 생일 선물은 12일 밤 10시 20분 '살림남2'를 통해 공개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