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실한 '장투러'
벌집 뜯어먹기 일상?
분노의 '크럼프' 현장
'나 혼자 산다' / 사진 = MBC 제공
'나 혼자 산다' / 사진 = MBC 제공


'나 혼자 산다'에서 주식 수익률 94%와 영감님 감성으로 화제를 모았던 온주완이 40살을 맞이해 재출격한다.

오는 11일 밤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불혹을 맞이한 '온감님' 온주완의 일상이 공개된다.

온주완은 "2022년에 마흔 살이 됐고, 불혹이 됐습니다"라는 자기소개와 함께 컴백, 아침부터 건강을 챙기는 온감님 밥상으로 눈길을 끈다. 그는 달콤한 브런치 대신 벌집에서 직접 짜낸 천연 꿀과 각종 영양제를 믹스해 겨우겨우 당분을 섭취하며 여전한 영감님 입맛을 자랑해 웃음을 자아낸다.

꿀맛 아침 메뉴에도 온주완의 시선은 휴대전화에만 쏠려 궁금증을 유발한다. 원인은 다름 아닌 주식. 불과 5개월 전, 확신의 장기 투자로 수익률 94%를 달성하며 특강까지 펼쳤던 그의 알림창엔 하락장을 알리는 '파란불'만이 환하게(?) 켜졌다는 후문이다. 불혹의 시작부터 인생의 쓴맛을 톡톡히 본 가운데, 고진감래의 하루를 맞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린다.

온주완은 씁쓸한 헛웃음으로 시작한 하루도 온감님답게 훌훌 털어내며 득도(?)한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불혹을 맞이해 "새로운 것에 도전해보고 싶었다"며 머뭇거리기보다 한 발자국 더 나아가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도전 욕구를 자극할 전망이다.

곧이어 댄스 스튜디오에서 땀범벅이 된 온주완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예능 'X맨'에서 인정받은 춤신춤왕이자 브레이킹 댄스부터 발레, 현대무용까지 섭렵한 그가 잠잠했던 댄스 세포 재활에 나선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온주완이 도전장을 내민 것은 크럼프 댄스였다고. 자신보다 한참 어린 선생님들에게도 반짝반짝 눈을 빛내며 수업을 듣던 그는 2004년생 선생님의 등장에 결국 멘붕에 빠지며 2000년대로 돌아가 라떼 토크를 발산, 웃음 폭탄을 안길 예정이다.

온주완은 주식 하락장의 분노를 크럼프 댄스로 승화, "나는 밥 먹을 자격도 없어!"를 외치며 춤아일체의 끝을 보여줬다는 전언이다. 여기에 'X맨' 춤신춤왕의 재림을 알리는 댄스 신고식까지 포착되며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온주완의 돌아온 댄스 DNA는 오는 11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