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장 속 담담 표정
최후의 펀치 예고
수애의 진짜 의중은?
'공작도시' / 사진 = 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제공
'공작도시' / 사진 = 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제공


'공작도시' 수애가 복수를 위해 수갑을 차는 일까지 불사한다.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극본 손세동 연출 전창근) 최종회에서 윤재희(수애 분)는 서한숙(김미숙 분)이라는 높고 견고한 성을 무너뜨리고자 최후의 일격을 가한다.

김이설(이이담 분)의 죽음을 계기로 각성한 윤재희는 김이설의 죽음이 자살이 아닌 타살이라는 점을 폭로한 것 이외에도 검찰에 자진출두해 자신이 저질렀던 일, 남편 정준혁(김강우 분)과 시어머니 서한숙이 행했던 범죄행위를 낱낱이 고백했다. 성진가(家)라는 큰 벽 앞에 굴하지 않고 윤재희는 김이설의 친구 박용섭(이규현 분), 검찰총장 조강현(정해균 분) 등 인맥을 끌어 모아 성진가의 치부를 만천하에 공개했다.

이러한 윤재희의 노력이 헛되지 않는 듯 보였으나 오히려 윤재희가 수갑을 찬 모습이 공개돼 이 복수의 결말이 더욱 궁금해지는 한편, 박정호(이충주 분)가 윤재희의 오랜 조력자였기에 사진 속 상황에 큰 의문을 낳고 있다.

박정호는 늘 위험을 무릅쓰고 윤재희가 실행하려는 계획을 묵묵히 수행하고 도왔다. 더욱이 윤재희가 곤경에 처할 때 진심으로 걱정한 인물이었기에 그녀의 손목에 수갑을 채울 수밖에 없었던 내막에 궁금증을 더한다. 반면 윤재희는 이주연(김지현 분) 등 미술관 직원들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수갑을 차고도 만면에 표정을 지운 채 순순히 연행되고 있어 그녀의 의중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정호가 윤재희에게 수갑을 채워야 했던 일은 무엇이며, 수갑을 차야만 하는 극단적인 상황에서도 초연함을 유지하는 윤재희의 모습이 뜻하는 바가 무엇일지 공개되는 오늘 방송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성진가를 향한 수애의 일격, 그 결말을 확인할 수 있는 '공작도시' 최종회는 10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