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N버터 리헤이(왼쪽), 가가 /사진=리헤이, 가가 인스타그램
코카N버터 리헤이(왼쪽), 가가 /사진=리헤이, 가가 인스타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한 댄서 코카N버터 가가와 리헤이가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

10일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는 "코카N버터의 멤버 가가와 리헤이가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고 밝혔다.

이어 "가가와 리헤이는 지난 3일과 4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치료에 집중하였습니다"며 "이후 보건 당국의 감염 전파 우려가 없다는 판단에 따라 지난 9일과 10일 순차적으로 격리 해제되었습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걱정해 주신 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 인사드리며 당사는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고 전했다.
다음은 MLD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전문안녕하세요. MLD엔터테인먼트입니다.

코카N버터의 멤버 가가와 리헤이가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가가와 리헤이는 지난 3일과 4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치료에 집중하였습니다. 이후 보건 당국의 감염 전파 우려가 없다는 판단에 따라 지난 9일과 금일(10일) 순차적으로 격리 해제되었습니다.

걱정해 주신 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 인사드리며 당사는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