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로몬./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로몬./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로몬이 캐릭터를 위해 체중을 증량했다고 밝혔다.

10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배우 로몬과 화상인터뷰로 만났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함께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로, 동명의 웹툰을 시리즈화한 작품. 극중 로몬은 뛰어난 운동신경으로 위험한 일을 도맡으며 친구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는 수혁 역을 맡았다.

로몬은 수혁에 대해 "운동 신경이 좋고 인기가 많고 리더같은 친구다. 시놉시스에 잘생긴 외모에 운동잘하는 친구라고 소개가 돼서 너무 부끄럽더라"고 말했다.

캐릭터를 위해 외적으로 신경 쓴 부분이 있냐고 묻자 "외모적인 것보다는 몸을 크고 단단하게 만들려고 노력했다"며 "촬영 3개월 전부터 액션 훈련을 받았고, 체력 훈련을 위해 밤마다 왕복 10km를 뛰었다. 헬스장에서도 운동을 많이 했다. 무거운 무게를 들면서 체중을 75kg까지 찌웠다"고 밝혔다.

극중 수혁이와 일진들의 전사가 짧게 언급은 되지만 자세히는 나오지 않은 상황. 이에 로몬은 "수혁이는 운동도 잘하고 외모도 훌륭해서 친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을 거고, 자기도 모르게 질 나쁜 친구들과 어울렸을 거다. 그러다 남한테 상처를 주고 싸우다 합의금을 물게 되는 상황이 왔고, 그 일을 겪으면서 잘못된 걸 깨닫고 올바른 길을 간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수혁이와의 닮은점은 무엇인지 묻자 로몬은 "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일에 먼저 나서는 이타적인 부분이 닮은 것 같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