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사진제공=tvN
'어쩌다 사장' ./사진제공=tvN


tvN 예능 ‘어쩌다 사장2’에 김혜수, 김우빈, 이광수, 임주환, 설현, 한효주 등 무적의 알바 군단이 뜬다.

오는 17일 첫 방송되는 ‘어쩌다 사장2’는 어쩌다 확장 이전을 하게 된 도시 남자 차태현과 조인성의 두번째 시골슈퍼 영업일지를 담는다.

첫 방송까지 단 일주일 남은 가운데 ‘어쩌다 사장2’는 지금껏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초호화 배우들이 총출동하는 1회 예고와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했다.

눈보라가 휘몰아치는 전라남도 나주의 할인마트에서 다시 장사를 시작한 차태현과 조인성. 분식과 정육 코너, 코인 노래방까지 장착한 입이 떡 벌어지는 크기의 할인마트에 할 말을 잃은 두 사람. 오토바이 배달까지 해야 하는 ‘사장즈’의 웃음 섞인 한숨이 이들이 펼쳐낼 두 번째 영업에 궁금증을 높인다.

걷잡을 수 없는 일 폭탄에 “오마이갓”을 절로 쏟아내는 차태현과 “몇 명 더 불러야겠다”라는 조인성의 걱정이 웃음을 자아낸다. 마트 옆에 자리하고 있는 노래방에서 홀로 ‘무조건’을 부르며 고단함을 덜어내는 차태현. 그의 구성진 가락과 함께 ‘사장즈’가 부르면 달려오는 무적의 알바 군단이 속속 도착한다.

전세계를 뒤흔든 한류스타도 여유로울 틈이 없다. 별안간 마른 멸치를 다듬는 ‘여심 폭격’ 김우빈. “염색 자주 하면 눈 아프시잖아”라고 할머니를 챙기는 따스함까지 훈훈함을 더한다.

“자기야”를 외치며 조인성과의 털털한 포옹으로 등장한 초특급 알바생 김혜수의 출격도 기대를 높인다. “카드로 하시겠어요? 현금으로 하시겠어요?”라고 살갑게 물으며 마트 계산도 척척 해내는 김혜수. “노래 부르는 사람이냐, 연예인이냐”를 묻는 동네 할머니와 수다를 이어가고 귀여운 아기와 눈맞춤을 하는 모습이 미소를 유발한다. 치명적인 애교로 무장한 박효준, 시즌 1에 이어 다시 한 번 알바로 끌려온 경력직 박병은·윤경호·신승환·박경혜·홍경민의 모습도 반갑다.

큰 규모에 놀라워하기도 잠시 어느새 적응해 살갑게 손님을 맞이하며 분주한 설현, 무슨 영문인지 어린 아이와 진지하게 협상을 시작한 이광수, 정육 코너에서 묵묵하게 고기를 썰다가 지친 기색으로 초코 우유를 마시는 임주환, 주민들과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김치 담는 한효주의 미소에서 친근함이 가득하다.

여기에 웃음 보따리를 들고 온 이은형·홍현희까지, 화려한 알바생들의 합류가 즐거움을 더한다. 예외란 없다. 차태현과 조인성, 그리고 특급 알바생들이 손님들이 필요로 하는 것이라면 안 되면 되게 해야 하는 임무를 부여받고 힘차게 뛰어다닐 준비를 마쳤다. 마트이자 모두의 포근한 쉼터인 ‘사랑방’에서 인간미 가득한 스타들이 작성할 행복이 넘치는 영업일지가 기대를 모은다.

‘어쩌다 사장2’는 오는 17일 오후 8시 4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