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자신의 이상형을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에서는 영탁과 김준수가 우정 캠핑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원희는 영탁의 등장에 "이번 영상은 짠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오늘은 활기찬데?"라고 말했다. 홍현희는 "어디 가시나본데? 콧바람 쐬러 가시는 느낌인데"라고 했다. 영탁과 김준수가 함께 남양주로 향했다. 김준수는 "제가 또 (형을) 태우고 간다는 게 영광이다"고 말했다. 김원희는 "둘이 맨날 잘 맞는다고 하더니 드디어 뭉쳤네요"라고 했다.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 방송화면 캡처
영탁은 "남자 둘이 쌩뚱맞게 캠핑이라는 걸 해보기 위해 (만났다)"고 밝혔다. 김준수 역시 "우리 솔로 두 명의 뭔가 더 끈끈한 우정을 다지자 이런 느낌으로 우정 여행(을 가게 됐다)" 힘을 보탰다. 영탁은 김준수에게 "캠핑 가 본 적 있어?"라고 물었다. 김준수는 "많이 가 보지는 않았어요. 스태프들이랑 매니저랑 같이 가다 보니까 능숙하지 않다"고 답했다.

영탁은 가끔 캠핑을 즐긴다고. 그는 "콧바람 쐬고 싶을 때 자연에서 맞는 바람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김준수는 "고기를 이런데 와서 캠핑하면서 먹을 때 그 맛을 못 이긴다"고 힘을 보탰다. 영탁은 "나는 가자마자 맥주 한 잔 마시고 시작해야지"라며 웃었다. 그러더니 '막걸리 한 잔'을 선곡했다. 영탁은 "나 아직도 기억나는 게 심사평을 예술로 했잖아"라며 '미스터 트롯' 당시를 회상했다. 김준수는 "형이 잘하는 건 알았지만 여기에서 가창력이 확 느껴지니까 단언컨데 이야기할 수 있다. '미스터 트롯'때 가장 최고로 히트를 쳤던 곡은 '막걸리 한 잔'이다"고 했다.

요리를 잘 못하는 두 사람은 마트에 도착했다. 두 사람은 저녁에 무엇을 먹을 것인지 계획에 없었던 상황이라 웃음을 안겼다. 마트 안을 둘러보던 두 사람은 육회와 소라회 등을 구매했다. 조리가 필요없는 음식들만 골라잡아 다시 한 번 폭소케 했다. 또한 음식, 과자 취향도 비슷했다. 김준수는 "보기보다 나랑 비슷한 점이 많구나"고 했고, 영탁은 "이런 짝꿍이라 여행하면 환상적이다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원희는 "뭐야 눈에 하트가 있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탁과 김준수는 캠핑장에 도착해 가랜드를 설치하며 꾸미기에 나섰다. 가랜드 설치 후 다시 자리에 앉은 두 사람이다. 앉아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정동원에 대해 언급했다. 김준수는 "(정동원이) 콘서트 게스트로 나와주시면 안되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영탁은 정동원이 김준수를 형으로 부른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다. 그러면서 "넌 왜 형이야. 난 삼촌인데. 나도 형이라고 해달라고 하니 삼촌이라고 하더라"고 했다. 또한 "김호중은 (김준수 보다 어린) 서른 둘인데 삼촌이다"고 폭로했다.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 방송화면 캡처
서핑을 즐기고 돌아온 영탁과 김준수를 반긴 건 홍현희였다. 홍현희가 두 사람이 있는 캠핑장에 깜짝 방문한 것. 홍현희는 "신랑수업을 하러 왔다"고 밝혔다. 홍현희는 "알고 돈마호크 시작하는 거에요?"라고 물었다. 김준수는 "망치면 우리 삼겹살도 있다"고 답했다. 당황한 홍현희는 "나 돈마호크는 SNS에 올릴거야"라며 미래의 여자친구에 과몰입했다.

영탁, 김준수, 홍현희는 완성된 음식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김준수는 "그거 궁금하다. 누나 연애 했을 때 재밌게 하는 거 많이 했느냐"고 물었다. 홍현희는 "많이 했죠. 이쓴이가 '홍현희랑은 흙길을 걸어도 웃을 수 있다'고 했다. 나 만나기 전에 100명이랑 소개팅 했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이어 "다른 남자 만났을 때 내가 다 돈 쓰고 그랬다. 이쓴이는 내가 만났던 사람들과 다르더라. 좋아하는 걸 해주려 하는 게 아니라 서로 싫어하는 걸 하지 말자고 하더라. 너무 좋더라"고 덧붙였다.

홍현희는 결혼하고 싶은 여성상에 대해 물었다. 김준수는 "저도 누나랑 비슷한 느낌이다. 나를 웃게 해주는 걸 바라지는 않더라도 나를 편안하게 해주는 게 좋을 것 같다. 외모는 긴 생머리에 청바지에 있지 않냐. 그런 건 전혀 없다"고 답했다. 이어 "특징이 하나 있다. 키 큰 분한테 끌리는 것 같다. 나도 몰랐는데"고 덧붙였다. 영탁은 "나는 반대로 특징을 잡자면 165cm이하였다"고 했다. 영탁과 김준수의 이상형은 반대였다. 두 사람은 "무조건 적이고 절대적인 건 아니다"고 설명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