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수상' 소감
과거 사진 공개
"눈 안 했다"
사진=KBS Joy '국민 영수증'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Joy '국민 영수증' 방송 화면 캡처


'국민 영수증' 신봉선이 과거 사진을 공개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Joy '국민 영수증'에는 개그우먼 신봉선이 출연했다.

신봉선은 '2021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는 “최우수상 받을 줄 몰랐다. 우수상 정도는 예상했는데 후보에 없더라”며 서운해 했었다고.

신봉션은 “수상 턱을 쏴야 인기가 오래 간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송은이는 “김숙 씨가 제작년에 대상을 타고 저한테 안마 의자를 선물하더니 징크스를 완전히 깼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신봉선은 “뭐 갖고싶은 것 있냐”고 송은이에게 물었고, 송은이는 “캠핑카”라고 답했다. 신봉선은 “미쳤나 봐”리며 정색했다. 그러자 송은이는 “양아치가 되더라도 받고 싶다”고 했다. 이에 신봉선은 “그냥 징크스를 맞겠다”고 했다.

신봉선은 최우수상을 수상하던 당신 자신을 위한 셀프 선물로 60만 원을 지출했다고. 그는 “작년에 축구도 하고 그래서 온몸이 뭉쳐있다. 저희 동네에 손맛 좋은 마사지숍이 있다”며 “가면 손맛도 좋지만 더 좋은 게 그 선생님이 거짓말을 안 한다. 안명이도 단골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사지 샵 선생님이 너무 솔직해서 재미있었던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이어 '소새끼'라는 별명과 관련, 과거 사진이 공개됐다. 신봉선은 "당당하게 말할 수 있다. 눈 안 했다”며 “저 때 김혜수 갈매기 눈썹이 유행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 성형은 두 번 했다. 콧대는 없이 태어났다”며 “엄마가 나를 어렸을 때 목침에 엎드려서 재운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국민영수증’ 의뢰인은 프리랜서로 월 수입 400만원 중 술 소비만 200만원을 넘게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의뢰인의 영수증을 본 신봉선은 "92만 원이나 술 소비에 쓴 건 너무했다. 내가 봐도 과하긴 과하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박영진은 "그게 술 소비 비용이 아니라 술에 손상된 간 손상비용으로 숙취를 위해 쓴 비용이다"라고 말해 신봉선을 놀라게 했다.

한편 술을 포기 못하고 본격 술여행을 위해 유럽 여행을 계획하는 의뢰인에게 김경필 멘토는 "프리랜서는 시간도 돈인데 이 분은 술 마시는 시간과 술 깨는 시간을 합치면 업무시간보다 더 많다"라며 "어떻게 해외 술 여행을 가겠다는 건지 모르겠다"라며 답답해했다.

이에 전인구 멘토는 "서아시아의 유럽 조지아라는 곳이 있는데 그곳이 와이너리로 유명한데 물가가 싸서 한 달 식비는 25만 원이다. 한달 체류비용이 100만 원 안쪽이다"라고 밝혔고 신봉선은 "제가 가야겠다"라며 의지를 다졌다. 송은이는 "그곳이 와이너리도 유명하지만 기독교 성지로도 유명하다"라고 말하며 여행메이트를 자처해 웃음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