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욱, 김지연(보나), 김태리, 남주혁, 이주명, 정지현 감독(왼쪽부터) /사진제공=tvN
최현욱, 김지연(보나), 김태리, 남주혁, 이주명, 정지현 감독(왼쪽부터) /사진제공=tvN


정지현 감독이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의 강점으로 김태리와 남주혁을 꼽았다.

9일 오후 tvN 새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지현 감독, 배우 김태리, 남주혁, 김지연(보나), 최현욱, 이주명이 참석했다.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1998년 시대에 꿈을 빼앗긴 청춘들의 방황과 성장을 그린 드라마다. 스물둘과 열여덟, 처음으로 서로의 이름을 불렀던 두 사람이 스물다섯 스물하나가 돼 사랑하고 성장하는 청량한 첫사랑 그리고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헷갈리는 설렘과 힘든 고민을 함께하는 다섯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정지현 감독은 "현장에서는 나이도(김태리 분), 백이진(남주혁 분)으로 불리는데 배우 김태리와 남주혁 이름만으로도 '스물다섯 스물하나'의 강점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농담 반 진담 반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이 가지고 있는 감성들이 좋은 배우라고 생각한다. 이들이 대본을 보고 준비 해오는 해석 등이 잘 된 친구들이다. 1998년도를 이야기하는 저희 작품인데 실제로 제가 98년도에 고등학생 지금 캐릭터들 갖고 있는 고등학생이었다. 그 시대 겪었던 저임에도 불구하고 이 친구들이 너무나 준비를 잘해왔다. 거꾸로 아이디어를 얻어서 촬영하고 있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오는 12일 첫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