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그룹 러블리즈 출신 미주가 첫 메인 MC를 맡게된 가운데, 'TMI SHOW'에 유재석을 초대하고 싶다고 밝혔다.

9일 Mnet 'TMI SHOW'는 첫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과 MC 붐, 미주가 일문일답을 통해 놓치지 말아야 할 관전포인트를 짚었다.

미주는 'TMI SHOW'를 통해 첫 메인 MC를 맡는다. 그는 "첫 MC여서 많이 긴장했는데, 역시 붐 선배님이 베테랑이어서 잘 이끌어줘서 찰떡 호흡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이어 "축하한다고 주변에서 많이 전해줬다. 정준하, 하하 선배님도 제가 MC라서 'TMI SHOW'에 출연해 주셨다고 해 진심으로 축하해주신다는 것을 많이 느꼈다. 여기서 많이 경험하고 배워야겠다는 각오를 다졌다"고 덧붙였다.

미주는 'TMI SHOW'에 초대하고 싶은 사람으로 유재석을 꼽았다. 그는 "유재석 선배님도 TMI가 많을 것 같다. 어떤 삶을 살까, 어떤 것을 즐겨할까 매우 궁금하기 때문에 초대해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한편 'TMI SHOW'는 이날 첫 방송된다.
다음은 김지은 PD와 MC 붐, 미주의 일문일답김지은 PD

Q. 'TMI SHOW'가 새로운 MC와 포맷으로 진화했다고 알렸는데, 가장 변화한 부분은? 그리고 그 의도는?
A. 구성적으로 변화한 부분은 스타 개인에 집중한 차트를 다루는 것. 기존의 ‘TMI NEWS’는 연예계의 방대한 정보를 다뤘다면 ‘TMI SHOW’는 스타 개인에 집중해서 사소하고 프라이빗한 정보들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스타집중차트쇼'로서 차트의 형식을 이용해 집중도를 몰입시키고, 차트 후에 스타들이 직접 들려주는 본인의 이야기를 담고 싶었다. 팬들 뿐만 아니라 대중들도 함께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내용을 다루기 위해 노력했다.

Q. 새로운 MC로 붐과 미주를 발탁하게 된 계기는?

A. 붐은 이미 여러 방송에서 진행력을 인정받은 탁월한 진행자이기에 MC로는 손색이 없다 생각했다.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부분은 붐의 ‘에너지’. 프로그램 콘셉트가 바뀌면서 텐션이 높고 지치지 않는 MC를 찾고 있었는데 붐만한 사람이 없다. 라디오에서 보여준 텐션이 인상 깊었다.

그리고 미주는 요즘 가장 핫하게 떠오르는 예능신예이다. 그녀의 에너지는 붐에게 전혀 뒤지지 않고 오히려 더 텐션이 높아서 놀랐다. 예능 대세와 함께하게 되어서 영광이다.

Q. 게스트인 ‘TMI 스타’는 어떤 기준으로 섭외하는지? 앞으로 어떤 스타를 섭외하고 싶은지?
A. 우선 스타 본인이 가지고 있는 캐릭터가 뚜렷한 사람이 좋다. ‘TMI SHOW’는 차트로 인물을 집중탐구하는 프로그램이라서 본인이 가지고 있는 매력을 좀 더 효과적으로 보여드릴 수 있다.

물론 그 누가 ‘TMI 스타’로 출연하더라도 그 스타만의 매력을 찾아서 보여드리겠다. 'TMI SHOW'에 오시면 본인도 몰랐던 본인의 매력을 찾아 드릴 자신 있다. 대한민국의 모든 연예인분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Q. 첫 번째 'TMI 스타'로 노제와 가비가 출연했는데 녹화 분위기는 어땠는지?
A. 역시 가비는 가비였다. '스우파'를 함께 하며 느꼈던 가비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입담 그대로 였다. 에너지 넘치는 두 MC와의 호흡이 찰떡궁합이었다.

노제 역시 본인이 좋아하는 아이템이 토크 주제였다보니 신나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많이 해줬고, 진심으로 좋아하는 리액션들이 나와서 보는 제가 다 행복해졌다. 그 행복 에너지를 시청자분들도 느끼실 거라 생각한다.

Q. 초대 스타의 팬은 물론,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TMI SHOW’ 관전 포인트가 있다면?
A. 팬들만을 위한 방송이 아니라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방송을 만들고자 노력했다. 시청자의 일상 삶에 적용할 수 있는 꿀팁들도 있으니 놓치지 말길 바란다. 스타의 관심사와 나의 관심사를 함께 생각하며 보는 재미도 있고, 스타들의 진짜 나의 이야기를 들으며 위로를 받는 분들도 계셨으면 좋겠다. 이건 앞으로의 목표다.



Q. 새로운 두 MC가 합을 맞추는 건 처음이다. 첫 녹화에서 느낀 두 사람의 호흡은 어떠한지?
A. 합이 매우 좋았다. 미주 씨가 예능 대세여서 눈빛만 봐도 어떤걸 원하는지 척척 알아채서 케미와 호흡은 굉장했다.

Q. 'TMI SHOW'에 초대하고 싶은 'TMI 부자' 스타가 있다면?
A. 개인적으로 가장 보고 싶은 스타는 방탄소년단이다. 예전에는 예능에서 만나볼 수 있었는데 요즘 보기가 어렵다. 이 인터뷰를 본다면 꼭 한 번 출연해 주셨으면 좋겠다.

Q. MC로서 생각하는 ‘TMI SHOW’만의 매력 포인트가 있다면 무엇인지?
A. 스타들의 개인적인 TMI 차트를 본인들이 직접 만들어 오니까 더욱 프라이빗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 저희가 녹화가 짧지 않다. 왜냐하면 자신들이 직접 선정한 주제이다 보니 하고 싶은 얘기를 마음껏 할 수 있다. 그런 부분이 다른 차트 쇼와는 차별화되는 점이다. 스타가 원하는 걸 직접 공개하는, 그래서 우리가 몰랐던 비밀도 알 수 있는 점이 프로그램을 풍성하게 만드는 것 같다.

Q. 스타의 TMI를 이끌어내기 위해 MC의 역할이 중요할 것 같은데 각오는 무엇인가?
A. 질문도 많이 하고, 얘기도 많이 듣겠다. 최선을 다해서 실제로 궁금해 할만한 것들을 물어보고, 편하게 ‘TMI SHOW’에 놀러 올 수 있도록 모시겠다. 홍보할 프로그램이 많이 없다 싶은 스타들은 ‘TMI SHOW’에 방문해 주셨으면 좋겠다.

미주

Q. 새로운 두 MC가 합을 맞추는 건 처음이다. 첫 녹화에서 느낀 두 사람의 호흡은 어떠한지?
A. 첫 MC여서 많이 긴장했는데, 역시 붐 선배님이 베테랑이어서 잘 이끌어줘서 찰떡 호흡이었다고 생각한다.

Q. 'TMI SHOW'에 초대하고 싶은 'TMI 부자' 스타가 있다면?
A. 유재석 선배님도 TMI가 많을 것 같다. 어떤 삶을 살까, 어떤 것을 즐겨할까 매우 궁금하기 때문에 초대해보고 싶다.

Q. 첫 메인 MC를 맡게 됐다. 주변의 반응은 어땠는지, 또 본인의 소감은 어떠한지 궁금하다.
A. 너무 축하한다고 주변에서 많이 전해줬다. 정준하, 하하 선배님도 제가 MC라서 ‘TMI SHOW’에 출연해 주셨다고 해 진심으로 축하해주신다는 것을 많이 느꼈다. 여기서 많이 경험하고 배워야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Q. 앞으로 'TMI SHOW'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예정인지? 또 'TMI SHOW'를 시작으로 어떤 MC로 거듭나고 싶은지?
A. MC로서 진중하고 게스트에 좀 더 집중하는 인내심을 기르려고 한다. 파트너인 붐 선배님에게 많이 배우고 싶다.

앞으로 '꾸준히 길게 가는 MC’'가 되고 싶다. 처음엔 부족할 수 있지만 앞으로 “잘한다. 프로그램을 잘 이끌어나간다”라는 평가를 받는 MC가 되고 싶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