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드라마 '내일' 1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7일 MBC 새 금토드라마 '내일' 측은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단 30초만에 차량 충돌, 수중씬까지 다이내믹하게 휘몰아치며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한 끝에 사람 살리는 저승사자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 인생작 웹툰으로 손꼽히는 라마 작가의 동명의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김희선은 극중 겁 없고 정 없는 불도저 카리스마를 지닌 저승 독점기업 주마등의 위기관리팀장 저승사자 구련 역을, 로운은 죽은 자도 산 자도 아닌 반인반혼의 상태로 주마등 위기관리팀의 계약직 사원이 된 인간 최준웅 역을 맡았다.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은 언제든 사건이 터질 듯 긴장감 서린 공터로 들어선 구련의 발걸음으로 시작돼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이어 자동차에 올라탄 구련과, 그의 차량이 도심 속을 질주하는 모습이 속도감 있게 담겨 압도적인 몰입감을 높인다.

최준웅은 "나 진짜 너무너무 힘들다"며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다리 위를 힘없이 걸어간다. 그 순간 급브레이크를 밟으며 미끄러지는 차량과 충돌한 듯한 최준웅에 이어 화면이 블랙아웃 돼 다음 상황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동시에 "인간은 누구나 선택의 기로에 놓인다. 그리고 모든 선택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구련의 묵직한 대사가 긴장감을 더한다.

이윽고 강물에 빠진 최준웅과 그를 살리기 위해 물에 뛰어든 구련의 모습이 돋보인다. 특히 구련은 정체를 묻는 최준웅을 향해 "너 살리러 온 사람. 저승사자"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매서운 눈빛으로 압도적인 아우라를 자랑한다. 이에 구련이 '사람 살리는 저승사자'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구련과 최준웅이 어떻게 얽혀가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내일'은 '트레이서' 후속으로 오는 3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