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특집, 지석진 출연
"아내한테 잘 해라"
미주 母와 동갑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아내 나경은을 언급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설 특집이 그려졌다.

송은이에 이어 두 번째로 만난 은인은 지석진이었다. 지석진은 "올해 나이가 57세다"라고 말했고 미주는 "우리 엄마와 동갑이다"라고 전했다. 유재석은 "미주 어머니에게 누나라고 부른다고 했더니 나를 오빠라고 부른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지석진은 정준하를 보며 "아내한테 잘 해라. 쫓겨나면 인간 폐인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봉선은 "명절에 '폐인된다'라는 말은 처음 듣는다"라고 말했다.

또 지석진은 유재석에게 "너도 잘 해라"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경은이한테 잘 하지. 하려고 노력하는데 경은이 성에 안 찰 뿐이지. 나는 진짜 잘하려고 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석진은 "결혼한 남편들은, 아내의 성을 채우기가 쉽지 않다"라고 공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