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힌트 물어다줘
이찬원, 키와 인연 공개
신명나는 설 잔치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제공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제공


'놀라운 토요일' 장윤정이 '어미새'로 변신했다.

29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대세 트로트 가수 장윤정과 이찬원이 출격한다.

이날은 민족 고유의 명절을 맞아 설날 특집이 펼쳐졌다. 한층 풍성한 설을 위해 트로트 가수 장윤정과 이찬원이 스튜디오를 방문했다. 장윤정은 받아쓰기를 앞두고 걱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평소 '놀토'를 보면 한 마디를 못 알아듣겠다"며 "제가 야무져 보이는 이미지인데 오늘 맹한 모습을 보일까 걱정"이라고 고백했다.

이찬원은 키와의 인연을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학창 시절 같은 은사에게 공부를 배웠다는 것. 이찬원은 "선생님께서 키 이야기를 정말 많이 하셨다"면서 "관심받는 것을 좋아하고 연예인의 끼가 넘치던 학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선생님께서 저한테도 연예인 될 줄 알았다고 했다"고 말하자 도레미들은 "키와 이찬원 모두 잘난 척 하는 게 똑같다"고 놀려 웃음을 선사했다.

본격적인 받쓰가 시작되고, 이날은 트로트 가수 게스트를 상대로 트로트 노래가 출제됐다. 제작진의 정면승부에 이찬원은 "트로트는 모르는 노래가 없다"며 자신감을 표했다. 실제로 이찬원은 트로트 백과사전의 면모를 뽐내며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는가 하면, "지칭대명사가 들어가야 하는 자리"라며 박학다식함도 자랑했다. 장윤정 역시 양보다는 질로 승부하며 이찬원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날도 여전히 한해는 홀로 다른 주장을 내세웠다. 늘 혼자였던 평소와 달리 장윤정이 지원사격에 나서면서 더욱 강하게 본인의 의사를 피력했다. 김동현은 "말이 안 된다"며 한해에 반대했고, 세기의 라이벌 김동현과 한해는 분장 내기마저 벌였다. 또한 이날은 '놀토' 최초로 도전 실패 후 최단기간 재도전하는 초유의 상황이 발생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노래방 반주 퀴즈' 성인 가요 편이 나왔다. 장윤정은 노래 프로그램 장수 MC답게 반주를 듣자마자 정답을 알아차리는 3초 컷을 선보였다. 이에 도레미들은 아기새들로 변신, 어미새 장윤정의 힌트를 갈구해 폭소를 선사했다. 이찬원은 퍼포먼스 늪에 빠진 도레미들과 합동 무대를 이어가며 퍼포먼스 부담감을 덜어줘 구세주에 등극하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이날은 모든 멤버들이 다 같이 무대에 총출동, 설날맞이 잔치 한마당을 열었다. 트로트 여왕 장윤정과 트로트 아이돌 이찬원의 귀호강 무대를 필두로 신명 나는 축제가 계속됐다. MC 붐 역시 흥에 취해 무대에 진출했다. 그 사이 김동현은 빠르게 MC 자리를 차지해 도레미들의 댄스에 엄격한 평가를 내려 모두를 배꼽 잡게 했다.

한편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