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엄마는 아이돌' 방송 화면.
사진=tvN '엄마는 아이돌' 방송 화면.


방송인 하하와 아내인 별의 아이돌 활동을 진심으로 응원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N 예능 '엄마는 아이돌'에서는 가희, 박정아, 선예, 별, 현쥬니, 양은지가 데뷔 준비에 돌입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멤버들은 팀명을 정하기 위해 첫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양은지의 남 이호는 라이브에 들어와 "양인형 오랜만이네"라고 글을 남겼고, 별은 "우리 남편 뭐하는 거냐"고 하하를 찾았다. 그러면서 별은 "남편이 나한테 인형이라고 하는 걸 상상해봤는데 소름이 돋았다"며 고개를 가로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하하도 "'엄마는 아이돌' 파이팅!!!"이라고 댓글을 남기며 등장했다. 이어 하하는 "'엄마는 아이돌' 제작진은 엄마를 집에 보내라!! 아직 아무도 안 잔다!!! 9시 전에는 집에 보내줘라!! 가정 파탄 난다!!! 아무도 안 자… 아오…"라고 댓글을 남겨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별은 "여보 미안하다. 오늘은 고생 좀 해라"고 말했다.

이후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친 멤버들은 합숙에 돌입했다. 멤버들은 식사 후 가장 먼저 리더를 정하는 논의를 시작했다. 이때 멤버들은 리더의 조건으로 ‘큰 가슴’을 언급했다. 이에 별은 "일단 몇 명은 탈락이네"라고 농담했고, 민선예는 "나는 탈락이다"라고 자폭했다.

"이제 우리 얘기를 해보자"며 박정아가 상황을 정리하자 현쥬니는 "이렇게 정리를 잘해줬으면 좋겠다. 감정을 숨기지 않고 항상 드러내고 딱 풀고"라고 박정아를 리더로 지목했다. 별 역시 "만장일치 나올 수도 있다는 생각은 든다"고 거들었다. 결국 리더로 선정된 박정아는 "니를 이렇게 산만한 팀에 리더의 세계로 끌어당겨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이런 우라질"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N '엄마는 아이돌' 방송 화면.
사진=tvN '엄마는 아이돌' 방송 화면.
이어 합숙소에 하하와 양은지의 언니 양미라가 깜짝 방문했다. 하하는 별이 아이돌이 된다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뭐 사실 그려지진 않았다. 나 손톱 원래 짧은데 더 짧았다. '엄마는 아이돌' 보면 물어뜯는다. 왜 그런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에 별은 "얼마 전 우리 '넥스트 레벨(Next Level)' 방송했을 때 솔로 파트 중에 원샷이 있지 않느냐. 이게 딱 잡혔는데 오빠가 같이 보고 있었다"며 자신을 힐끗 쳐다보는 하하를 흉내 냈다. 하하는 "수줍어서. 잘 때 나는 계속 무한 반복해서 본다"며 "이 새낄 사랑하니까"라고 입을 맞추는 시늉을 해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만들기도.

별도 하하에게 고마움과 미안함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별은 "내가 활동하는 게 남편이 오랜만에 앨범 준비하던 시기랑 겹쳐서 내 거 하느라고 정말 못 챙겨서 미안했다. 그게 진짜 미안했다"고 말했다. 이에 하하는 "예전에 앨범 냈을 때는 챙겨줬냐"고 농담했다.

하하는 "같이 예능 프로그램 찍는 전소민, 송지효 여자 동생들이 '오빠 많이 했으니까 그 자리 비워줘' 이렇게 말하더라. 진짜 할 말 없다. 왜냐하면 훨씬 잘한다. 정말 훨씬 잘하니 정말 미안하더라"고 별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하하는 "세 아이의 엄마, 나의 와이프를 떠나서 그냥 진짜 가수 별로서 불태우는 것. 나는 밀어줄 생각이다"며 응원했다.

하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항상 미안하다. 아이들의 데리고 고은이(별)와 함께 공연장에 갔었다. 고은이가 보이더라. 너무 미안하더라. 이 무대에 더 잘 어울리는 사람은 나보다는 김고은인데"이라며 "고은이가 행복한 게 나도 행복한 거니까. 내 아내가 행복할 수 있다면 최대한 맞춰서 해볼 거다. 내 일을 줄여서라도 감수할 것"이라고 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