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배우 기태영이 결혼 10주년을 맞아 아내 유진에게 편지로 고백을 해 감동을 자아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기태영, 유진 부부의 두바이 미식 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기태영, 유진은 두바이 랜드마크가 집합된 다운타운 두바이룰 구경했다. 유진은 여기서 자신의 오랜 팬을 만나기도. 기태영은 팬들에게 둘러싸인 유진과 동 떨어진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기태영과 유진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관람차인 아인 두바이에 탑승했다. 한 칸에 50명이 탑승 가능한 널찍한 실내를 자랑하며 최대 높이 250미터까지 올라갔다.

기태영은 추워하는 유진을 백허그 했고, 딱 붙어서 야경을 감상하는 달달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250미터 정상에 도착하자 기태영은 결혼 10주년을 기념해 직접 적은 손편지를 낭독했다.

기태영은 “내 반쪽 유진. 오랜만에 편지를 쓰는 것 같다. 그동안 너무 정신없이 산 것 같다. 우리가 가정을 이룬지 벌써 10년이 됐다. 참 세월이 빠르다”며 “유진아 우리 이 정도면 열심히 잘 살았다. 시작부터 앞으로 항상 그리고 그 끝까지. 누구보다 웃을 수 있게 해줄게. 고맙고 감사해. 내 곁에 있어 줘서 또 내 아이의 엄마라서 고마워. 사랑해 너의 반쪽 오빠가”라고 말했다.

유진은 “얼마 만에 받아보는 편지냐”며 눈물을 흘렸고, 애정 어린 포옹을 나누며 서로 “고생했다”고 토탁였다. 유진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오빠가 손 글씨로 쓴 긴 편지를 집에 가는 비행기에서 다시 한번 읽어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박솔미는 앙버터 곶감 말이를 시작으로, 떡 아이스크림, 크림치즈와 호두, 샤인머스켓, 딸기 등 다섯 종류의 곶감 말이를 선보였다.

박솔미는 곶감 말이를 굳이는 동안 전화 사주를 봤고, 역술가는 “최근 10년간 이렇게 복이 많은 사주는 처음 본다. 부모님 덕이 크고, 남편 덕과 자식 운까지 좋다. 원래는 자식을 셋을 낳아야 하는 사주인데 자식 같은 남편을 만난다. 남편이 많이 의지하고 집착도 한다. 본인도 챙겨야 하는 병이 있어서 궁합이 좋다”며 “자식 중에는 슈퍼스타가 나올 것”이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류수영은 설을 앞두고 삼겹살을 활용해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잡채 레시피를 공개했다. 삼겹살을 다지던 류수영은 “군대에서 난타 공연을 했다. 조승우랑 같이 했다”고 13년 전 추억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